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연결의 힘’ 캠페인, 국내외 유수 광고제서 잇따라 호평

– 국내 최고 권위 광고제서 통합미디어 부문 금상…‘2016 스파익스 아시아’ 수상 이은 쾌거
– 대중과 뮤지션이 함께 故 김광석의 신곡 만들며 ‘연결’이 가진 힘과 가능성 증명
– 앞서 ‘연결의 무전여행’도 국내 광고제서 2관왕…“성공 비결은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의 기업브랜드 캠페인 ‘연결의 힘’ 프로젝트 중 하나인 ‘연결의 신곡발표’가 국내외 유수 광고제에서 잇따라 호평받았다. SK텔레콤은 ‘연결의 신곡발표’가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주최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광고제인 ‘2016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통합미디어 부문 금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연결의 신곡발표’는 대중과 뮤지션이 한마음으로 연결돼 20년 전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싱어송라이터 故 김광석의 신곡 발표를 이뤄낸 프로젝트다. 대중이 공모 참여를 통해 故 김광석의 미완성 곡에 노랫말을 더하고 성시경, 심현보, 정재일 등 후배 뮤지션들이 편곡과 가창을 더해 곡을 완성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연결의 신곡발표’는 지난해 9월 시작 이후 약 3주간 가사 공모 건수 1만3743건, 캠페인 사이트 방문자 65만명, 캠페인 영상 조회수 550만회를 기록하는 등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프로젝트 끝에 공개된 故 김광석의 신곡 <그런걸까>도 발표 이틀 만에 스트리밍 및 다운로드 회수 70만건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연결의 신곡발표’는 지난 9월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 광고제인 ‘2016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에서도 2개 부문 동시 수상의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또한 지난해엔 한국광고학회 주관 ‘2015 올해의 광고상’ IMC(Integrated Marketing Communication, 통합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최근 SNS를 사용하는 세대가 젊은 층을 넘어 전 연령층으로 확대되면서 온라인 중심의 광고 캠페인을 통한 인지 효과가 더욱 증대되고 있다”며 “이런 트렌드에 따라 SNS 중심의 참여형 캠페인인 ‘연결의 신곡발표’ 역시 대중의 관심을 끌어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그간 ‘연결의 힘’ 프로젝트는 대중의 활발한 참여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여행에 필요한 경비나 이동수단 없이 오로지 사람들과의 ‘연결’만으로 어디까지 여행할 수 있는지 실험했던 고객 참여 형식의 캠페인 ‘연결의 무전여행’은 지난해 ‘2015 앤어워드(&Award)’에서 디지털 AD 최고상인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장상’과 ‘기업(Company)’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연결의 힘’ 프로젝트의 잇따른 성과에 대해 홍익대 광고홍보학과 엄남현 교수는 “성공적인 마케팅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를 끌어내는 것”이라며 “SK텔레콤의 ‘연결의 힘’ 캠페인은 성공적인 마케팅 요소를 충분히 갖추었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로 30회째를 맞이한 ‘대한민국 광고대상’은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주최하는 행사다. 올해는 총 2041점이 출품됐으며 온라인 사전심사, 전문가 예심, 최종 심사위원회 본심 등 총 3단계의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23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