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6개 케이블 사업자, 동등 결합상품 출시 협정 체결

– SK텔레콤-6개 케이블 사업자, 동등 결합상품 출시 협정 체결
– 사업자 전산 개발, 상품 인허가 절차 등 거쳐 내년 2월 출시 예정
– 소비자 선택권 강화, 케이블 업계와의 상생 등 긍정적 효과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과 6개 케이블 사업자 (CJ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현대 HCN, CMB, JCN 울산중앙방송)는 동등 결합 상품인 ‘온 가족 케이블 플랜’(가칭) 출시를 위한 공식 협정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6개 케이블 사업자는 지난 8월 SK텔레콤 측에 동등 결합 상품 출시를 공식적으로 요청하였고, 이후 양 측은 ▲동등 결합상품 구성 및 이용조건 ▲상품 출시 일정 등 동등 결합 제공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 폭넓은 협의를 지속 해왔다.

금일 양측의 협정 체결에 따라 향후 사업자 전산개발 및 정부의 인허가 절차 등을 거쳐 내년 2월 본격적인 동등 결합 상품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다. 결합에 따른 고객 할인 혜택은 SK텔레콤이 운영 중인 ‘온 가족 플랜’과 유사한 수준이다.

특히, 이번 동등 결합상품 출시는 2007년 동등 결합 제공이 의무화된 이후 시행되는 최초의 사례로 소비자 선택권 강화 및 가계통신비 절감, 케이블 업계 활성화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텔레콤 임봉호 생활가치 전략본부장은 “이번 협정은 이동통신과 케이블 산업이 상생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과 케이블 업계는 앞으로 동등 결합 상품의 활성화와 소비자 편익 제고를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케이블 TV협회 조석봉 상무(현대HCN)는 “실질적인 소비자 후생 확대 및 공정경쟁 환경마련을 위해 동등 결합 상품의 실효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직 협정을 체결하지 않는 케이블 사업자 역시 금년 내 동등 결합 판매 신청을 통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