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작고 똑똑한 골프 앱세서리 ‘스마트골프’ 출시

– 지름3.4cm, 500원 동전 무게와 비슷한 7.8g의 초소형∙초경량 실현
– 자석클립에서 떼고 붙이거나 가볍게 흔드는 간단한 조작으로 거리 및 그린
– WIS 2014/CES 2015에서도 호평, 국내외 3만여 골프 코스 적용

스마트폰과 연동해 거리측정기, 그린경사 측정기, 볼마커 역할을 함께 해주는 이색 IoT 제품이 등장해 골프 애호가들로부터 큰 사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SK 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그린까지의 거리 및 그린 경사도를 측정하는 볼 마커 형태의 하이브리드형 골프 앱세서리 제품인 ‘스마트골프’를 29일 선보였다.

‘스마트골프’는 지름 3.4cm, 500원 동전 무게와 비슷한 7.8g의 초소형∙초경량 제품으로 골프장의 정보 제공은 물론 필요한 경우 볼 마커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외부의 버튼을 모두 없앤 심플한 디자인에 생활방수 기능을 지원하며, GPS센서와 자석센서, 모션센서를 기반으로 자석 클립에서 떼고 붙이거나 가볍게 흔드는 간단한 동작만으로 주요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비슷한 성능을 제공하는 벨트형/손목형의 제품들에 비해 사이즈와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여 라운딩 시 착용이 용이하며, 배터리 교체 시 24라운딩 이상(18홀 기준, 월 4회 라운딩 시 6개월) 사용 가능한 장점을 가진다.

‘스마트골프’는 지난해 10월 부산에서 개최된 World IT쇼(WIS)와 올해 1월 라스베가스에 열린 CES 2015에 출품돼 관람객들로부터 크기와 기능 등에서 많은 관심을 받은 제품으로, 일반 동호인 대상 필드 테스트에서도 ‘작고, 가볍고, 쉽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스마트골프’는 국내 대부분의 골프코스를 포함해 세계 3만여개의 골프코스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셀프 플레이가 일반화된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 더욱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쉽고 직관적인 UI로 초보자부터 상급자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BLE(Bluetooth Low Energy)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중 안드로이드는 OS 4.3버전 이상, 아이폰은 4S 이상이면 연동하여 이용할 수 있으며, 티스토어 등의 앱마켓에서 전용 앱을 다운로드하여 설치하면 자동으로 연동이 이루어진다.

스마트폰 앱을 실행하여 골프장을 선택하고, 좌우 그린, 핀의 위치, 미터/야드, 음성안내 여부 등을 설정하면, 블루투스로 연결된 ‘스마트골프’에서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골프장의 티박스 혹은 페어웨이에서 ‘스마트골프’를 자석클립에서 분리하면 자동으로 그린까지 남아있는 거리를 측정하여 알려주며, ‘스마트골프’를 위아래로 가볍게 3회 이상 흔들면 비거리 측정모드로 전환되어 비거리를 간편하게 확인 할 수 있다.

‘스마트 골프’는 11번가 등 오픈 마켓 및 골프용품점에서 구매 가능하며, 판매가격은 99,000원으로, 스마트폰용 파우치 및 자석 클립, 예비 배터리가 함께 제공된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 사업본부장은 “’스마트골프’는 SK텔레콤의 ICT기술과 라이프웨어 제품을 스포츠 분야로 확대한 첫 제품”이라며 “향후 개인별 로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 골프 정보를 제공하는 개인화 서비스로 진화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