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젊은 조직다운 스피드로 승부하겠다”

– `스피디한 실행력의 조속한 내재화`와 `개방형 협력을 통한 성과의 조기 가시화`라는 전략방향과, `스피드`, `개방`, `협력`이라는 3대 경영방침 밝혀
– `네트워크 진화경쟁, 대고객 서비스, 의사결정 과정 등에서 빠른 실행력으로 유무선 통합 리더 위상 확립`
– `기반기술(API) 개방 확대, 상생혁신센터 등 에코시스템 강화, 중소기업 협력 지원 전담조직 신설 등 ‘개방’과 ‘협력’ 지속 추진`
– `T스토어 해외진출, 스마트TV, N-스크린 등 플랫폼 사업 본격화 원년으로 가시적인 글로벌 성과 기대`

“이제 실행을 위한 준비는 끝났습니다. 굳은 각오를 다지고 실행력을 내기 위해 스피드 있게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 하성민 총괄사장은 12일(수) 취임 후 가진 첫 기자 간담회에서 올해 전략방향을 ’스피디한 실행력의 조속한 내재화’와 ’개방형 협력(Open Collaboration)을 통한 성과의 조기 가시화’라고 밝히고, ’스피드(Speed)’, ’개방(Openness)’ 및 ’협력(Collaboration)’의 3대 경영방침에 대해 설명했다.

하사장은 이 자리에서 “젊은 조직다운 스피드를 통해 데이터 중심의 네트워크 고도화 및 차별적 데이터 상품과 서비스 개발, 경쟁력 있는 스마트폰 출시 확대 등을 통해 스마트 시대에 걸맞은 강력한 유무선 통합 리더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며 ’스피드 경영’을 선언했다.

이와 함께 “ICT 산업에 있어서 개별 기업의 내부역량만으로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며, ’개방형 협력’(Open Collaboration)을 통한 동반성장은 ICT기업 모두의 과제이자, 全 영역의 산업이 추구해야 할 시대적 흐름”이라며 ’개방’(Openness)과 ’협력’(Collaboration)을 강조했다.

젊은 조직다운 스피드로 승부

하사장은 “제반 의사결정 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진화경쟁, 대고객 서비스에서도 실질적 성과를 낳는 압도적인 스피드를 발휘하는 데 최우선 역점을 둘 것”이라며 ’스피드 경영’의 방향을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올 3분기 서울지역에 국내최초로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인 LTE서비스를 상용화함으로써, 초고속 4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열 계획이다.

3G 망의 우위에 더하여, 초고속 와이파이 및 초소형 기지국인 데이터 펨토셀 등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병행함으로써 경쟁사와 차별화 해 나갈 예정이다.

의사결정의 스피드 강화를 위해 지난 조직개편 과정에서도 실행력과 혁신을 기반으로 하는 가볍고 빠른 조직을 구축하는 데 역점을 두었으며, 플랫폼 사업을 MNO(이동전화사업)와 함께 양대 신성장 축으로 육성하기 위해 플랫폼 사장 조직도 신설했다.

하성민 총괄사장은 이를 계기로 각 사업별 책임경영과 자기완결성은 더욱 강화될 것이며, 사업특성에 맞는 성장문화 정착도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장 방안의 핵심은 ’개방’과 ’협력’

하사장은 “현재와 같은 超경쟁 시대 ICT 산업의 성공 방안은 개방형 협력(Open Collaboration)을 통한 동반성장뿐”이라며 ’개방’과 ’협력’을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이미 지난 해 ’글로벌 플랫폼사업자’라는 성장목표를 설정하고, 상생혁신센터를 통한 기술/교육/창업의 원스톱 서비스를 개발자들에게 제공하는 등 혁신적 Ecosystem을 구축하였으며, 그 결과 Open 플랫폼인 T스토어 다운로드 숫자가 1억건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또한 지난해 SNS, LBS, 메세징(Messaging) 등의 기반기술(API)을 개발자들과 공유하여 SK텔레콤의 서비스 인프라를 활용한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 환경을 마련한 것과 마찬가지로 경쟁력 있는 서비스의 API 개방 노력을 올해 더욱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과 신속하고 종합적인 협력을 책임질 ’Open Collaboration 지원실’을 신설하여 개방정책을 더욱 가속화할 조직적 기반도 마련했다.

특히, 경쟁사와의 개방과 협력에도 적극 나서, 번호이동 확대 등 소모적인 마케팅 경쟁 대신, NFC 등 신규 성장영역에서의 공동기술개발 및 인프라 투자 협력을 수행함으로써 중복투자에 따른 사회적 낭비를 최소화하고 동시에 새로운 사업기회를 조기에 가시화하도록 인내심을 갖고 협력방안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해외진출의 가시적 성과 창출

하사장은 “올해는 플랫폼 사업의 본격화 원년으로 국내외에서 가시적인 성과창출을 위한 실행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하사장은 “이를 위해 스마트 TV등 새로운 플랫폼 영역 발굴 및 N-Screen과 같은 기존 플랫폼간 연계를 통해 플랫폼 사업의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또한 “IPE사업도 스마트 오피스(Smart Office), 스마트 CEO 등의 본격적인 판매와 더불어 교육 플랫폼 등 세계시장에 통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MIV(Mobile In Vehicle) 등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해외사업 계획을 밝혔다.

특히 하사장은 “한류 문화 콘텐츠에 대한 수용력이 높은 일본, 중화권 및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T-Store의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에 진출한 데 이어 상반기 내 추가적인 가시적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SK텔레콤은 Open Marketplace 공용화를 추진하는 KWAC 초대위원장사로서 웹콘텐츠 기반의 에코시스템을 폭넓게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앞장서는 한편, KWAC이 글로벌 기반의 WAC표준을 완벽하게 수용함으로써 세계시장에서의 호환성을 확보하여 국내 개발자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서진우 플랫폼사장은 “향후 세계시장에서의 성장과 경쟁은 개별 회사가 아닌 Ecosystem을 중심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며, “SK텔레콤은 전향적이고 혁신적인 개방과 협력을 통해 글로벌시장으로 나갈 수 있는 Ecosystem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