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11년「차세대 스마트폰 시대」 포문 연다

– 연내 각 제조사 Top모델 망라한 30여종 이상의 스마트폰•태블릿PC 출시
– LG전자 「옵티머스2X」•모토로라 「아트릭스」 등 상반기 핵심 모델 1차 공개
– 「듀얼코어」, 「N-Screen」, 「NFC」 등 신기술로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
– 하반기 4G 스마트폰 선제 출시…윈도우폰7 등 다양한OS 수용 준비 박차
– 세계최초 듀얼코어 탑재 「옵티머스2X」 예약가입 14일 개시

SK텔레콤(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듀얼코어CPU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세계 최초로 출시하는 등 강력한 스마트폰•태블릿PC를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진화하는 네트워크에 기반한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해 「차세대 스마트폰 시대」도 주도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차세대 네트워크(LTE; Long Term Evolution), 하드웨어(듀얼코어, 초슬림 등), 서비스(N-Screen, NFC)를 차별화한 다양한 스마트폰•태블릿PC를 연내 30여종 이상 출시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스마트기기 라인업 구성에 있어 「Top & Mass」 전략에 기반하며 각 제조사의 Top모델을 단독 출시하여 압도적 경쟁우위를 점하는 한편 중저가-실속형 스마트폰도 균형 있게 출시해, 고객별로 다양한 취향, 주 용도, 선호 가격대를 고려해 자유로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CES2011에서 공개돼 화제가 된 LG전자 「Optimus 2X」, 모토로라 「Atrix(아트릭스, 북미출시명)」 소니에릭슨 「Xperia Arc(엑스페리아 아크)」를 비롯, 삼성전자 「Personal Media(N-Screen)폰」, 팬택 「베가 후속」 등은 SK텔레콤이 상반기 중 출시할 차세대 대표 모델들이다.

SK텔레콤은 상기 기종 외에도 상반기 중 다양한 개성을 담은 전략 스마트폰 및 실속형 스마트폰을 대거 출시할 것이며, 삼성전자, HTC社를 포함한 글로벌 Top제조사들의 차세대 스마트폰•태블릿PC 출시 일정을 추가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 대거 출시할 차세대 스마트폰들은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된 혁신기술을 많이 탑재하고 있다”며, “금년에는 풍부한 서비스를 바탕으로 스마트폰이 일반폰 판매량을 넘어서는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SK텔 스마트폰, 「듀얼코어」, 「N-Screen」 등 신기술로 차별화

SK텔레콤은 듀얼코어, HDMI, 고성능 3D그래픽엔진과 같은 강력한 하드웨어와 「N-Screen」, 「NFC」, 「모바일3D」 등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자사 출시 스마트폰을 통해 가장 먼저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Super Speed(듀얼코어CPU) : SK텔레콤은 Super Speed로 진화하는 스마트폰 트렌드에 맞춰 ’듀얼코어CPU’를 가진 스마트폰을 세계 최초로 출시하고, 고사양 CPU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듀얼코어CPU는 멀티태스킹과 데이터 처리에 강력한 성능을 발휘함에 따라, Full HD급 영상 촬영•재생과 PC수준의 문서파일 편집 및 대용량 애플리케이션 구동 등 기존 스마트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첨단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 N-Screen : 스마트폰-PC-TV 등 기기간 장벽에 구애 받지 않고 콘텐츠를 공유해 이용할 수 있는 「N-Screen」 서비스도 차세대 스마트폰이 가져올 혁신 서비스다.

SK텔레콤은 그 동안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자사 Personal Media 및 N-Screen 서비스를 1월 중 공개하고, 이 서비스를 최초로 지원하는 삼성전자 「Personal Media 폰」도 선보일 예정이다.

LG 「옵티머스 2X」는 스마트폰 화면을 Full HD급 스크린에 그대로 보여주는 Mirroring HDMI기술을 제공하며, 모토로라 「아트릭스」,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 아크」 등도 HDMI 포트가 기본 탑재돼 스마트폰과 타 기기 연결 시 고품질의 멀티미디어 환경을 제공한다.

▲ 모바일금융결제(NFC) : 「NFC(Near Field Communications)」는 보안이 뛰어나고 사용이 편리해 차세대 모바일 금융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근거리무선통신이다.

「NFC」 기능은 안드로이드OS 최신버전인 2.3부터 공식 지원되며 향후 SK텔레콤이 출시할 대다수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돼, 스마트폰이 신용카드, 신분증 역할을 대신하는 문화를 앞당길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다양한 NFC탑재 스마트폰 도입, 모바일 커머스존 구축 등 「NFC」 서비스 활성화를 선도하는 한편, USIM내에 NFC칩과 안테나 기능을 통합한 「NFC on USIM」 기술을 개발해 NFC미탑재 휴대폰에서도 해당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모바일 3D : 스마트폰에 저장한 3D콘텐츠를 3D TV에 연결해 시청할 수 있는 「Connected 3D」, 3D입체 디스플레이를 장착하여 모바일 상에서도 3D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3D Screen」, 고성능 그래픽처리기술을 통해 PC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하는 「모바일 3D게임」까지 차세대 스마트폰들은 다양한 3D기술로 무장해 차원 높은 멀티미디어 이용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4G 스마트폰 • 다양한 OS 준비 박차

SK텔레콤은 하반기 LTE상용화를 목표로 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4세대 네트워크(4G) 용 스마트폰을 금년 내로 출시할 계획으로, 이에 따라 SK텔레콤 고객들은 4G스마트폰을 이용해 현재보다 5배 이상 빠른 무선인터넷 속도를 누릴 수 있게 된다.
※ 4G LTE : 상향 최대속도 37Mbps, 하향 최대속도 75Mbps 제공
3G WCDMA HSUPA : 상향 최대속도 5.76Mbps, 하향 최대속도 14.4Mbps 제공

당초 SK텔레콤은 USB방식의 모뎀형태 LTE단말기를 금년 하반기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더욱 쾌적한 무선데이터 이용을 바라는 고객들의 요구와 대용량 콘텐츠 이용 증가 등의 트렌드 변화를 적극 반영하여 4G 스마트폰도 조기 도입하기로 최근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안드로이드OS 중심으로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한편 윈도우폰7 등 스마트폰 플랫폼 다양화 트렌드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社의 야심작 「윈도우폰7」 OS가 탑재된 스마트폰은 SK텔레콤을 통해 하반기 국내에 소개된다. 국내 PC환경이 마이크로소프트 Office프로그램,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적합하게 구성되어 있어, 「윈도우폰7」이 안드로이드OS와 차별화된 시장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옵티머스 2X」, 14일부터 예약가입 시행

SK텔레콤은 차세대 스마트폰 시대의 첫 주자인 듀얼코어 탑재 스마트폰 「옵티머스2X」 정식 출시에 앞서, SK텔레콤 고객에게 세계에서 가장 먼저 듀얼코어 탑재 스마트폰 사용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예약가입을 실시한다.

「옵티머스2X」 예약 가입은 온라인 홈페이지(www.tsmartshop.co.kr) 및 전국 대리점에서 14일부터 신청할 수 있으며, 예약가입 판매가는 올인원45 요금제 선택 시 27만 원, 올인원55 선택 시 19만원 선이다.

SK텔레콤은 예약가입 후 1월 이내 실제 개통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옵티머스2X」를 한 대 더 제공하는 「예약가입 1+1이벤트」도 진행한다.

CONTACTS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