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자원봉사단 `써니`- 중국 대학생과 공동 자원봉사로 우의 다져

– 중국 베이징(北京), 스촨(四川)지역에서 1월 19일부터 9일간 열려
– 영어•미술 교육활동, 벽화 그리기, 마을 문화 공연 등 다채로운 봉사 활동 펼쳐
– 중국 대학생봉사단 ‘SK써니’ 1주년 활동 되돌아보는 종결 발표회도 가져

SK텔레콤(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회사의 대학생 자원봉사단인 ’써니’가 중국 대학생 자원봉사단인 ’SK써니’와 함께 1월 19일부터 9일간 중국 베이징(北京)과 스촨(四川)지역에서 글로벌 자원봉사 캠프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써니’란 SK텔레콤이 행복나눔재단(이사장 최기원, www.happynanum.org)과 함께 2003년부터 운영해 오는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을 말한다.

글로벌 자원봉사 캠프는 한국의 ’써니’가 2005년 이후 5년간 지속적으로 해오는 행사로, 특히 올해는 작년 중국에서 공식 발족한 ’SK써니’가 처음으로 참여해 그 의미가 크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한•중 대학생 각각 36명으로 구성된 공동자원 봉사단은 이번 글로벌 자원봉사캠프에서 베이징 펑잉(棚鹰) 농민공 학교 및 스촨에 위치한 ’SK행복 소학교’를 방문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봉사단은 교육환경이 열악한 농민공 학교 및 빈곤지역 소학교 학생들을 위해 영어, 미술 등의 교육 활동과 환경개선을 위한 청소 및 벽화 그리기를 포함해 상호간 문화교류를 위해 마을 단위로 다양한 공연 활동도 펼쳤다.

한편, 이번 글로벌 자원봉사 캠프에 앞서 중국 대학생자원봉사단 ’SK 써니’ 1기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종결 발표회가 중국 베이징에서 있었다.

이 자리에는 중국 ’SK써니’의 1년간 자원봉사활동을 되돌아보는 한편, ’SK써니’의 자원봉사 프로그램과 관련된 다양한 요구들을 듣는 자리도 함께 열렸다.

’써니’의 글로벌 자원봉사 캠프는 2005년부터 현재까지 총 40회에 걸쳐 약 7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중국, 베트남, 몽골 등지에서 열렸고, ’써니’들은 현지 대학생과의 문화교류를 통해 세계와 호흡하는 기회를 확대해 왔다.

중국대학생 자원봉사단 ’SK써니’는 베이징과 스촨 지역 대학에서 선발된 봉사단원 총 100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은 북경의 빈곤지역 소학교 4개교와 쓰촨의 SK행복소학교 3개교 등 총 7개교 약 700여명의 학생들에게 지난 10월부터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SK텔레콤 유항제 CSR 실장은 “한•중 양국의 젊은 대학생들이 이번 글로벌 자원봉사 캠프에서 자원봉사와 문화교류를 통해 향후 사회변화를 주도하는 미래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국내외 자원봉사 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