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한•일 이통사, NFC 글로벌 모바일 결제 호환 시동

– SK텔레콤-KDDI-소프트뱅크, 한•일 양국에서 모바일 결제 시험 서비스 10일 개시
– 올 상반기 NFC 모바일 결제기술 호환 검증 완료••• 연내 상용화 예정
– 일본 관광객이 한국에서 모바일 신용카드는 물론, 모바일 교통카드도 이용 가능
– 출국시 환전의 번거로움없이 본인 휴대폰으로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게 될 전망
– 향후 미국 및 유럽 이통사와 협력해 NFC 기반 글로벌 모바일 결제 플랫폼 주도

한국과 일본의 이통사 고객은 올해 안에 모바일 결제 서비스와 모바일 쿠폰 서비스 등을 한•일 양국 어디서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일 이통사가 국제 표준 규격인 NFC 기반의 모바일 결제 방식을 사용해 양국간 호환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2011년 12월. 일본 한류 관광객 아키코(38세)씨는 한국 방문시 따로 환전을 하지 않는다. 버스, 지하철, 택시를 탈 때도 일본에서 사용하던 본인의 휴대폰으로 교통요금 결제를 하고, 편의점이나 쇼핑몰에서 구매 후 결제도 본인의 휴대폰으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면세점을 쇼핑할 때는 모바일 할인 쿠폰도 이용할 수 있어 보다 경제적인 쇼핑이 가능해졌다. 또 박물관이나 고궁에서도 휴대폰을 NFC 태그 앞에 갖다 대면 관람 정보가 자세하게 안내돼, 스마트한 모바일 투어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한국과 일본의 이통사 고객은 올해 안에 한•일 양국 어디서나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일본 이통사 KDDI, 소프트뱅크 모바일과 협력을 통해, 한•일 공동 모바일 결제 상용화를 위한 현장 테스트(Field Test)를 10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일 이동통신 3사는 양국 모바일 결제 상호 호환성 테스트를 빠르면 상반기 내 완료하고, 3사 고객들이 상대 국가에서도 사용하던 휴대폰 그대로 모바일 결제와 모바일 쿠폰 등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연내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내 스마트폰으로 한일 어디서나 모바일 결제 연내 가능

앞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 방문객은 모바일 신용카드가 탑재된 본인 휴대폰을 이용해 한국 내 쇼핑몰에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면세점에서 이용이 가능한 할인 쿠폰도 휴대폰을 통해 편리하게 내려받을 수 있고, 한국 방문시 모바일 교통카드인 T캐시(T Cash)를 미리 내려 받아서 한국의 지하철,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 요금을 결제할 때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NFC 태그가 붙은 포스터 및 지도에 휴대폰을 대면 편리하게 정보 취득이 가능해, 박물관 등 관광명소를 방문할 때도 스마트한 모바일 관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일 이동통신 3사는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근거리 통신 기술)를 적용한 모바일 결제 공동협력을 위한 MOU를 작년 7월 체결한 이후, 매월 정기 컨퍼런스 및 워크샵을 개최해 모바일 금융 서비스의 양국 이용 호환성을 위한 기술 구현 공동 협력을 지속해왔다.

SK텔레콤은 현장 테스트를 올 상반기 내 완료하고, 모바일 신용카드, 교통카드, 쿠폰, 멤버십 등을 담은 모바일 지갑(Mobile wallet)을 NFC에 기반한 서비스로 확대•발전시켜 다양한 광고 플랫폼 및 모바일 커머스 서비스와 연동할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일본을 시작으로 향후 유럽, 미국 등 이동통신사업자로 협력을 확대해 해외 주요 국가에서도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환경을 조기에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통신사•카드사 공동 협력, 해외에서는 이통사업자간 글로벌 공조

해외에서는 구글과 애플, 퀄컴 등 글로벌 기업들이 NFC 칩 기반의 차세대 모바일 결제 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등 모바일 금융 플랫폼 주도권 확보에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2.3에서 NFC 기능을 지원하기로 결정했고, 애플도 2008년부터 NFC 기반의 e-티켓 서비스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는 등 관련 기술을 축적해왔으며, 아이폰5에 NFC 기능을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의 이번 한일 공동 테스트는 그동안 한일 양국이 독자 기술로 추진해오던 모바일 금융 서비스 대신에 국제 표준 규격인 NFC를 적용해 국가간 상호 호환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한국에서는 이동통신사들이 USIM 칩 기반 콤비(Combi)카드 방식으로 신용카드, 대중교통, 증권거래, 뱅킹 등 모바일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일본은 독자적인 펠리카(Felica)방식으로 USIM 칩과는 별도의 펠리카 칩을 단말기에 내장해 한국과 유사한 형태의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월 1일 NFC 기능을 탑재한 휴대폰(모델명: Wi-FI 풀터치, 모델번호: SHW-A175S) 기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다양한 라인업의 NFC용 스마트폰 을 보급해, 모바일 결제 대중화 시대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 1월 SK텔레콤, KT, 신한카드, 삼성카드, 마스터카드 등 국내 통신•카드업계 대표 5사는 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모바일 결제 활성화를 위해 공동 대응하고 있다.

NFC방식으로 결제하기 위해서는 별도 NFC 리더기가 필요하나 현재 한국에서 이용되는 약 2만 5천 여 개의 콤비카드 리더기는 NFC기반 휴대폰에서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국내 NFC 모바일 결제는 조기에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 이진우 Open Collaboration 지원실장은 “이번 한일 공동으로 실시하는 현장 테스트를 통해 SK텔레콤의 모바일 교통카드인 T-Cash 서비스를 일본 및 해외 방문 고객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SK텔레콤은 NFC 시대에 발맞춰 모바일 커머스, 광고, 결제 등의 서비스를 개방형 커머스 플랫폼으로 진화 발전시켜 고객은 물론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 협력업체들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