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Mobile World Congress 2011 전시 참가

–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전시회MWC에 국내 통신사 중
– 3D 매직 북, 스마트 MIV, 호핀(PM) 서비스, K-WAC 표준 플랫폼 콘파나 등
– Smart Cloud기반 LTE망 설계 솔루션, WiMAX 장비군, HD영상통화 등
– 우수 협력업체와 동반 전시로 중소ㆍ벤처기업 글로벌 시장진출 기반 제공

SK텔레콤(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Mobile World Congress)’에서 국내 통신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대규모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SK텔레콤이 주요 성장동력으로 설정한 ’플랫폼’분야 신기술로 무장한 첨단 서비스를 선보인다.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전 세계 210여 개국의 1,000여 이동통신사와 휴대폰 제조사 및 장비업체 연합체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ciation)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 전시 및 컨퍼런스이다. 금년에는 전세계 1,300여 통신 관련 기업이 참가하며 6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년 전시는 ’Leading the Transformation’을 슬로건으로 모바일 기술발전에 따라 우리의 생활이 편리해지는 모습을 구현할 계획이다.

그동안 GSMA 이사회 멤버로 참여하며 글로벌 통신분야 혁신을 주도해 온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업체로는 유일하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19㎡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Momentum for Smart Network and Open Platform’을 주제로 19개의 미래 기술과 첨단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통해 SK텔레콤은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추진중인 ’플랫폼’사업을 국내외에서 가속화하기 위해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 모색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금년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추진중인 Smart Cloud 기반 LTE(Long Term Evolution) 네트워크 기술과 솔루션도 함께 선보이며 도래하는 스마트 시대를 앞서 준비하는 사업자로서의 면모도 과시할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협력업체와 상생협력(Win-Win Partnership)을 통한 동반성장을 위해 ㈜CS, 유비벨록스㈜ 등 2개 우수 협력사의 MWC 전시 참여를 지원했다.

SK텔레콤은 이번 MWC 전시 및 컨퍼런스 참여를 통해 해외 유수의 사업자들과 R&D 제휴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다양한 분야의 해외진출을 위한 마케팅 및 협력 기반도 강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플랫폼 사업의 기반기술과 첨단 서비스 글로벌 시장에 선보여

SK텔레콤은 경쟁영역이 다변화되는 초 경쟁 시대를 맞아 ’열린 협력(Open Collo-boration)’으로 동반 성장을 추구하는 ’플랫폼 사업’을 미래 스마트 시대의 핵심 성장 전략으로 천명한 바 있다.

이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이번 MWC 전시를 통해 최신 플랫폼 서비스와 첨단 기반 기술을 선보이며 글로벌 진출도 본격 타진하게 된다.

플랫폼 관련 전시 세부 내용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과 영상인식기술을 활용한 유/아동용 교육패키지(3D Magic Book)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것을 비롯해, ▲자동차와 모바일 IT 기술을 결합해 지난해 말 중국에서 상용화를 개시한 Smart MIV(Mobile In Vehicle), ▲특정지역 내에서 Wi-Fi 망을 통해 스마트폰의 카메라와 마이크를 이용해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Wi-Fi Broadcasting, ▲지난해 한국에서 상용화한 Wi-Fi를 이용해 휴대폰과 PC에 저장된 각종 파일을 전송할 수 있는 심플 싱크(Simple Sync), ▲IT분야 화두로 떠오르는 N-스크린 서비스 ’호핀(Hoppin), ▲SK텔레콤이 개발해 한국형 앱 도매시장인 K-WAC에 적용될 웹 플랫폼인 ’콘파나(conpanna) 등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은 새로이 떠오르는 플랫폼 분야의 새로운 사업기회와 서비스를 세계 시장에 제시함으로써, CDMA를 기폭제로 무선 IT 분야를 선도해온 한국이 미래 스마트 시대에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리더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D Magic Book
SK텔레콤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기술과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한 유/아동용 도서와 전용 콘솔 기반의 몰입형 교육서비스 패키지인 ’3D Magic Book’ 서비스를 선보인다.

3D Magic Book은 스마트폰 카메라를 도서에 비추기만 하면 도서 페이지의 이미지를 인식하고 관련 정보를 증강시켜 TV 및 화면 상에 표현함으로써 교육 효과 및 아동들의 학습 흥미로들 획기적으로 높여준다. 또 다양한 상호작용 방식을 통해 반복학습으로 인한 흥미 감소도 최소화해 준다.

SK텔레콤이 지난해 4분기에 미국 6개 초등학교 학생 300여명을 대상으로 3D Magic Book 체험토록 하고 그 효과를 조사한 결과체험 학생의 28%이상이 이전 대비 성적 향상효과를 거뒀으며, 교사들도 읽기 및 이해능력 향상에 큰 효과가 있다고 조사돼 그 효과를 검증한 바 있다.

▲MIV
SK텔레콤은 휴대폰을 이용해 자동차의 각종 기능을 원격으로 진단하고 제어해 차량 도난방지, 긴급구조 통신, AV시스템 연동, 자동차 원격검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MIV 기술을 유럽시장에 선보이며 글로벌 사업자와의 사업협력을 모색한다.

지난 2009년 상하이 모터쇼에서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MIV 서비스를 선보인 후, 지난 해 12월 중국 내 투자 회사인 E-eye 까오신(伊爱高新, www.e-eye.cn)을 통해 ’E-MIV’라는 브랜드로 중국에서 After Market을 대상으로 출시한 바 있다.

▲ Wi-Fi 기반 Real Time Broadcasting
SK텔레콤은 스마트폰의 카메라와 마이크 기능을 이용하여 Wi-Fi망을 이용해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Wi-Fi Broadcasting 서비스를 선보인다. 스마트폰 보급 확산에 따라 Wi-Fi망을 활용한 특화서비스 개발에도 적극적인 SK텔레콤이 스마트폰의 이동성(Mobility)을 적극 활용해 누구라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한 것이다.

Wi-Fi 방송 기술을 이용하면 방송시스템을 갖추기 어려운 사업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개인화된 사내 방송 시스템을 구축할 수도 있고, 할인마트/백화점 등 유통 매장에서는 내방 고객들에게 할인정보, 광고, 홍보동영상 등의 컨텐츠를 전송하여 더욱 쾌적한 쇼핑을 즐길 수 있으며, 버스/기차 등 이동수단에서는 이동식 방송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특히, 스마트폰과 노트북 수준의 간단한 장비만으로 소규모 방송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므로 이를 응용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서비스 개발도 기대된다.

▲심플싱크(Simple Sync)
SK텔레콤은 스마트폰, PC, 디지털액자, 오디오 등 다양한 디지털기기를 유선 케이블 없이 Wi-Fi로 연결하여 스마트폰에 저장된 각종 콘텐츠를 쉽고 편하게 전송할 수 있는 ’심플싱크(Simple Sync)’서비스를 선보인다.

심플싱크는 지난해 10월 SK텔레콤이 국내에 첫선을 보인 이래 현재까지 30만명 이상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이용할 만큼 많은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서비스로,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PC에서 애플리케이션만 실행하면 자동으로 각종 디바이스를 무선으로 연결해 몇 번의 클릭만으로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 음악, 동영상, 주소록 등의 컨텐츠를 손쉽게 전송할 수 있다.

▲호핀(Hoppin)
전 세계적으로 ICT 업계에서 N스크린 서비스가 주요 테마로 대두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달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N스크린 서비스인 호핀(Hopppin)’ 서비스를 MWC 전시회에 선보인다.
현재 방송/통신/인터넷/제조사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사업자들이 콘텐츠 이용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SK텔레콤은 국내에서 이미 상용화한 서비스를 MWC 전시회에서 제시함으로써 N스크린 서비스 글로벌 주도권 경쟁에서도 한발 앞선 위용을 드러낸다.

’호핀’ 서비스는 스마트폰, TV, PC, 태블릿 PC 등 다양한 스크린에서 영화, 드라마, 뉴스 등 동영상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고객의 이용 행태에 따른 감성을 분석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콘텐츠를 추전해주는 ’개인화서비스’까지 가능하고, 유선/무선 등 상이한 네트워크 환경에 따른 버퍼링 문제를 해결해 끊김없는 스트리밍(Smoooth Streaming)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큰 장점이다.

SK텔레콤은 호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삼성전자와 전용 스마트폰인 ’갤럭시 S hoppin’ 단말기를 공동 개발해 지난 달 시장에 내 놓은 바 있다.

▲콘파나(conpanna)
SK텔레콤은 웹 애플리케이션을 OS나 디바이스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실행시키는 플랫폼 호환 기술인 콘파나(conpanna)도 선보여, 다양한 환경에서 소비자가 불편없이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특히, 콘파나(conpanna)는 SK텔레콤의 차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한 것으로, 단말 환경에 최적화된 성능을 인정받아 K-WAC(Korea-WAC)의 표준플랫폼으로 선정돼 한국의 애플리케이션 분야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콘파나는 또 WAC 1.0 표준 규격을 지원함에 따라 WAC 및 K-WAC 발전을 위해 해결해야 할 OS 및 단말환경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기대 받고 있다.

▲중소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되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핵심 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이번 전시에서 개인형 클라우드 컴퓨팅과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의 장점을 결합한 Hybrid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Hybrid 컴퓨팅은 빠른 접속환경과 뛰어난 성능을 보장하고 데이터 안정성도 획기적으로 높인 솔루션으로, SK텔레콤은 향후 대두할 퍼스널 클라우드, 모바일 클라우드 등 대표 클라우딩 컴퓨팅 기술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Smart Cloud 기반LTE 망 솔루션 등 차세대 첨단 솔루션 선보이며, 4G 시대도 주도

▲무선망 설계, 최적화, 감시 솔루션 패키지
SK테레콤은 CDMA 세계최초 상용화를 필두로 무선 네트워크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사업자로서, 이번 MWC 전시에서 무선망을 설계하고 최적화하며 망 구축 후 최고의 서비스 품질을 유지하는 모니터링 등 망구축 운영 전반에 대한 토탈 솔루션 패키지를 선보인다.

우선, 망 설계 기술은 세계적으로도 인구밀도와 단위 면적당 용량이 최고 수준인 서울 강남 지역의 망 설계 DB를 활용하여 최적의 기지국 위치와 기지국 장비 용량을 간편하게 파악할 수 있어 CAPEX 산출의 정확도가 아주 우수하다. SK텔레콤은 10여전 전 개발한 망 구축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으며 현재는 기지국 뿐 아니라 소형 지역을 커버하는 중계기까지 포함해 분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정교화 했다.

또, 무선네트워크의 품질, 체감품질, 전파예측품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감시하여 망 운용을 최적화 할 수 있는 지능형 플랫폼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네트워크 필드 테스트를 원격으로 제어함으로써 실제 네트워크 현황 정보를 실시간으로 자동 수집 할 수 있는 중앙통제적 감시시스템도 포함돼 있다.

SK텔레콤은 그동안 일본, 대만, 중국 등 17개국 21통신사를 대상으로 40회 이상 무선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 컨설팅을 제공한 바 있으며,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망 구축/운영 솔루션을 통해 다시 한번 차세대 네트워크인 LTE 구축 경쟁에서도 글로벌 영향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WiMAX 네트워크 장비군
SK텔레콤은 데이터 트래픽의 80% 이상이 실내공간에서 발생하는 상황에서 건물 또는 지하공간 등 실내 공간 수요를 획기적으로 저렴한 비용과 효율적인 방식으로 수용할 수있는 WiMAX 장비군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IB-cell(InBuilding cell) 및 Femtocell은 기존 방식 대비 50% 적은 비용으로 10배 이상의 용량 제공이 가능하며, ODcell(OutDoor cell)은 최소의 비용으로 옥외 커버리지 확보가 가능한 기술이다.

▲RCS (Rich Communication Suite)- HD영상통화, Open API, Social Talk
RCS(Rich Communication Suite)는 GSMA가 다양한 개발자들을 끌어들여 풍부한 신규 서비스들을 개발할 수 있도록 표준화를 진행중인 프로젝트로, 이번 전시회에서 SK텔레콤은 RCS 차원에서 개발한 HD 영상통화, 소셜 톡(Social Talk) 등 RCS를 위해 개발한 대표적인 서비스를 선보인다. 또, RCS Open API를 선보이며 창의적인 개발자들의 동참도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HD 영상통화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 영상통화시 HD급의 화질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SK텔레콤이 이미 지난해 11월 상용화 한바 있다. 또, 소셜 톡(Social Talk) 서비스는 목소리로 직접 소통하는 음성 기반의 신개념 모바일 음성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로, 음성메시지를 등록하고 듣는 보이스 블로그와 회원들과 다자간 실시간 대화가 가능한 보이스 카페로 구성돼 있다.

HD 영상통화와 소셜 톡 서비스는 프랑스, 스페인, 이태리 등 일부 국가에서 상용화를 위해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SK텔레콤은 이미 지난해 상용화하여 제공하는 모습을 시연함으로써, SK텔레콤의 서비스 기술력에 대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계기로 작용할 전망이다.

▲Cloud LTE 망 구축 솔루션 SCAN(Smart Cloud Access Network)
지난 달 삼성전자, LG 에릭슨, 노키아 지멘스 등 3개사를 장비 공급업자로 선정하며, 금년 7월 LTE 상용화를 계획중인 SK텔레콤은 이번 전시에서 클라우드 개념의 망구축 솔루션인 SCAN(Smart Cloud Access Network)을 선보인다.

10여 년 전부터 클라우드에 기반한 망구축 방식을 연구해온 SK텔레콤은 클라우드 전반에 대한 기술 역량을 축적해 왔으며, 국내외 연구기관들과 글로벌 협력을 진행해 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기지국 구성 요소 중 DU(Digital Unit)와 RU(Radio Unit)를 분리, DU부분을 특정 공간에 집중하여 클라우드를 구성함으로써 , 네트워크 구축 및 운용비용을 절감하고 데이터트래픽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시연한다. SK텔레콤은 금년 7월 상용화할 LTE 망을 진화시킴에 있어 SCAN 솔루션을 적용 네트워크 성능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RFID , ZigBee 등 USIM 기반 서비스
SK텔레콤은 RFID 기능탑재 USIM 카드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통해 양주 진품 확인 서비스를 선보이고, ZigBee 기능 탑재된 USIM 카드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이용해 조명을 켜고 끌 수 있는 조명 제어서비스와, 심전도 측정 장비의 측정값을 스마트폰과 PC로 전송받아 볼 수 있는 심전도 측정서비스 및 원격지에서 PC를 잠그고 켤 수 있는 PC 보안 서비스 등도 선보인다.

양주진품 확인 서비스는 한국에서 국세청의 주류확인 서비스로 상용화 됐으며, 이 기술 활용 분야를 의약품으로도 넓혀 한미약품에 의약품 유통관리 솔루션으로 제공하기로 하고 개발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SK텔레콤의 모바일 RFID 기술은 GSMA가 MWC 2011에서 직접 운영하는 전시부스 ’임베디드 모바일 하우스(Embeded Mobile House)’에 특별 조청 받아, 세계인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 오피스 등 B2B솔루션으로 글로벌 진출도 타진

SK텔레콤은 SK그룹을 비롯한 유수의 기업들에 도입된 스마트폰 기반의 최신 모바일 그룹웨어인 ’스마트 오피스’ 솔루션과, 태블릿 PC를 통해 중소기업 CEO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CEO’, 그리고 병원 진료기록을 스마트폰으로 옮겨온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등 첨단 B2B 솔루션도 선보이며 글로벌 진출을 타진한다.

스마트 오피스는 스마트폰을 활용 기업업무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솔루션으로 스마트 그룹웨어, 기업용 메신저서비스 그리고 보안서비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 오피스는 지난해 SK텔레콤이 국내에서 상용화하여 SK그룹을 포함 600여 국내 기업에서 도입하는 등 산업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스마트 CEO는 중소기업 ERP 솔루션과 기업내 통합 커뮤니케니션 솔루션을 태블릿PC(갤럭시탭)에 적용하여 중소기업 CEO가 이동중에도 매출, 수주량, 자금수지 등 핵심 기업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고, 메일, SMS, 쪽지, 채팅 등을 이용해 편리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한편, 병원의 ERM(Electronic Medical Record)과 스마트폰을 연계해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개인의 치료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헬스케어 솔루션도 선보이며, SK텔레콤은 향후 환자의 일상생활에서 측정할 수 있는 생활패턴, 활동량, 식이정보, 당뇨 혈압 등의 질환정보 등을 수집/관리하는 Tool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우수 파트너사 전시 지원으로 동반성장 추구

SK텔레콤은 BP(Business Partner)와의 동반성장 추구차원에서 MWC 2011에 우수 파트너에게 전시 공간을 제공하고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한다.
㈜CS는 SK테레콤에 각종 무선통신 시스템용 중계기를 공급하는 협력업체로 이번 전시에 GSM 및 WCDMA용 소형 중계기, 펨토셀(Femtocell)을 이용한 옥외형 소형 기지국 및 2FA 펨토셀 장비 등을 선보인다.
유비벨록스㈜는 모바일과 텔레매틱스 단말용 서비스 플랫폼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전문업체로 이번 전시에 T스토어를 통해 구현된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솔루션과 자체 제작한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 PC인 ’Illiminus’를 선보인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