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국산 앱, WAC통해 세계 시장 진출한다

– WAC 1.0 2월 첫 상용화…2010 MWC 첫 제안 이후 1년 만에 성과 도출
– SKT제안으로 도이치텔레콤 • AT&T • Telenor와 함께 네트워크 기반기술(API) 표준화 기여 … 나라에 구애 받지 않고 메세징, 위치기반, 폰빌 청구 등 기능 활용 앱 가능해져
– SK텔레콤, 국내 개발자 편의 위한 한국형 WAC, K-WAC 상용화 주도

전세계 30억 인구가 사용할 수 있는 수퍼 앱스토어 WAC(Wholesale Application Community, 도매 애플리케이션 연합체)이 첫 상용화 된다. 작년 2월 2010 MWC에서 처음으로 WAC 설립이 제안된 이후 1년 만이다.

WAC(Wholesale Application Community, 도매 애플리케이션 연합체)은 SK텔레콤, 미국 AT&T, 프랑스Orange 등 세계 24개 통신회사가 참여하여 창설한 세계적인 애플리케이션 도매 장터이다. 특히 참여 통신사들의 가입자 수는 전 세계 가입자의 2/3에 달해 ’글로벌 수퍼 앱스토어’라고도 불린다. 현재(올해 1월 기준) 전 세계 27개 이동통신사를 포함해 장비 제조사 등 총 61개社가 WAC에 가입했다.

지난해 7월 WAC Company가 정식으로 출범한데 이어, 10월에는 WAC 1.0 규격이 발표되었다. 그리고 이번 MWC 2011를 통해 WAC 1.0이 드디어 상용화되었다. 조직 설립 후 단 6개월 만에 전격적으로 이루어진WAC 상용화를 통해, WAC이 회원사간 협의로 상당히 지연되거나 무산될 것이라는 일부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킬 수 있게 되었다.

WAC 1.0은 WAC 출범 이전에 Vodafone, China Mobile, Verizon, Softbank 등 4개 이동통신사가 추진했던 JIL(Joint Innovation Lab)의 표준 규격을 기반으로 개발한 것이다. 현재, WAC 1.0은 Vodafone, China Mobile, Verizon 등의 JIL 멤버들과 Orange, Telefonica, Smart, MTN, Telenor 등 총 8개社가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WAC은 올해 5월 WAC 2.0이 상용화되며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WAC 2.0은 27개 全WAC 이동통신 회원社가 도입할 예정으로 수많은 세계 이동통신 이용자가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WAC이 상용화 되면 개발자는 세계 이동통신사 앱스토어 이용자에게 손쉽게 WAC용 애플리케이션을 판매할 수 있다. 개발자가 자신의 애플리케이션을 WAC 개발자 사이트에 등록만 하면, 개별 통신사가 WAC 시스템과 연동하여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각자의 앱스토어를 통해 판매한다. 판매된 앱 수익 정산은 WAC을 통해 이루어진다.

또한 WAC은 웹 기술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하도록 개발 툴을 제공하므로 기존 웹 개발자의 애플리케이션 개발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애플리케이션 선택권이 확대되고, 기존과 다른 플랫폼 기반의 단말을 사용하더라도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이동통신社들은 WAC을 활용해 앱스토어를 신규 런칭하거나 기존 앱스토어의 콘텐츠를 보다 풍부하게 구비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이사회(BoD)멤버로서 WAC 전략 수립에 적극적 참여

SK텔레콤 하성민 총괄사장은 2월 15일 MWC 2011(Mobile World Congress)에서 간담회를 갖고WAC 활성화를 위한 SK텔레콤의 성과와 향후 계획, K-WAC을 통한 한국의 대응 방향 등을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 WAC 이사회(BoD) 멤버로 정식 선출되었으며, 하성민 사장은 WAC이사로 선임되어WAC 운영과 전략 수립에 적극 참여해왔다.

SK텔레콤은 WAC 비즈니스 전략 위원회(WAC Business Strategy Committee)에 참여하고 있다. 비즈니스 전략 위원회는 이사회 직속 위원회로 SK텔레콤을 포함해 AT&T, NTT DoCoMo, Softbank, Telenor, Deutsche Telekom, Orange 등 7개 글로벌 사업자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은 비즈니스 전략 위원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WAC 의사결정 프로세스, 개발자 수익 배분 및 비용 구조, 네트워크 API 등 사업 추진 현안 과제 해결과 향후 추진방향 정립에 크게 기여해왔다.

세계이통사 네트워크 기반기술(API) 표준화로 WAC 차별화 이끈다

SK텔레콤은 구글, 애플 등 플랫폼 사업자들의 앱스토어 대비 WAC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통신사업자들만이 제공 가능한 차별화 기능을 개발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WAC의 애플리케이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세계 이동통신사들과 손잡고 네트워크 기반기술(Network Enabler) 관련 표준화를 추진해 왔다.

SK텔레콤이 제안해 도이치텔레콤, AT&T, Telenor등 4개 통신사업자가 함께 개발을 진행중인 네트워크 기반기술 표준화는 GSMA의 ONE API(’Open Network Enabler API’의 약자, 각 이통사 서비스 플랫폼 이용 위한 표준 API)를 기반으로 진행되고 있다.

표준 네트워크 API 규격을 기반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이동통신사들의 네트워크 기능과 연동되어 어느 국가에서나 메세징, 위치기반서비스, 통합 요금청구 등의 기능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맛집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고객의 성별이나 연령대 등 이용자 정보를 기반으로 추천 맛집을 제공할 수 있다. 그리고 서울에서 이용자의 위치에 따라 맛집을 추천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던 사람이 뉴욕에서 AT&T USIM으로 교체하면, AT&T에서 제공하는 위치정보를 활용해 본인의 위치에 따라 뉴욕의 맛집들을 추천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근처에 있는 지인들을 찾아서 해당 맛집 정보를 SMS로 알리는 기능 등도 세계 어느 곳에서나 동일한 API를 통해 제공 가능하다.

이번 MWC 2011에서도 표준 네트워크 API 규격을 적용한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피자’ 서비스가 WAC 부스에서 시연된다. ’모바일 피자’에서 선보이는 기능은 앱에서 개인정보 제공이나 로그인이 필요할 때 사용자가 직접 입력할 필요 없이 가입한 이동통신사가 인증을 대신해 주는 기능으로, WAC이 향후 개발자들에게 공개할 규격으로 채택될 예정이다.

개발자는 통신사업자들이 제공하는 표준화된 네트워크 기반기술을 통해 가입자 관리나 개인인증 기능들을 간편하게 애플리케이션에 활용할 수 있으며, 그에 따라 이용자는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피자를 배송 받을 주소 등 정보를 직접 입력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독자개발 플랫폼 ’콘파나’을 통한 WAC 2.0서비스 시연

SK텔레콤은 이미 WAC의 앱 개발 표준과 동일한 방식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콘파나(Conpanna)를 독자 개발한 바 있다. 콘파나는 WAC 2.0서비스를 위해 단말에 탑재되는 플랫폼이다.

SK텔레콤은 MWC에서 자체 개발한WAC 2.0 기반의 앱 4종[SNS(트위터), 야구정보, 일반/네트워크 게임 2종 등]을 콘파나 탑재 단말을 통해 시연한다.

국내 개발자 편의 위한 한국형 WAC, K-WAC 준비에 박차

WAC은 Global시장에 손쉽게 진출할 수 있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개발 환경과 언어가 상이하고, 기술지원 등에서 취약할 수 있어, 국내 개발자들이 손쉽게 활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문제해결을 위해 SK텔레콤은 국내 개발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WAC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도록, K-WAC을 통해 편리한 개발 환경과 기술을 지원하여 K-WAC 활성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작년 9월부터 K-WAC 초대의장社로 활동하며 콘파나 개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K-WAC 개발 환경 최적화를 주도하고 있다.

K-WAC 은 올해 1분기 중 법인을 설립하고, 5월 중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WAC과의 연동은 3분기 중 가능해질 전망이다.

하성민 총괄사장은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한 WAC CEO 피터스 서(Peters Suh)와 만난 자리에서K-WAC과 WAC 연동을 통한 한국의 WAC상용화를 최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 받았다.

SK텔레콤은 개발자가 표준 개발환경을 통해 제작된 콘텐츠를 K-WAC에 등록하면, WAC에도 자동으로 연동되어 업로드/다운로드 되고, 비용도 정산될 수 있도록 추진하는 등 국내 개발자 WAC 개발 편의 확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