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창조마을’에서 내일의 ‘스티브잡스’ 키운다

– 세종시 ‘창조마을’ 연동초교 3~6학년 대상 ‘스마트로봇 코딩스쿨’ 시범사업 운영
– 도∙농간 교육격차 극복 및 논리/창의력 향상시키는 ‘창조경제’형 두뇌개발 기대
– 스마트러닝에 필요한 H/W와 S/W결합한 패키지형 ‘박스쿨(Boxchool)’ 공개 예정

세종시 교육청과 SK텔레콤이 세종시 ‘창조마을’(세종시 연동면)에서 스마트 로봇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꿈나무 인재육성 교육을 선보인다.

세종시 교육청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세종시 연동초등학교 3~6학년 총 4학급을 대상으로 정보과학적 사고력과 창의성 계발을 위해 스마트러닝 시범사업을 운영하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세종 ‘창조마을’에서 ▲스마트 로봇 ‘코딩 스쿨’(Coding School) 운영 ▲세종시 교사 대상 소프트웨어 교육 ▲소프트웨어 연구학교 운영 등을 통해 ‘창조경제형’ 두뇌 개발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창조마을’에 선보이는 스마트 로봇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코딩 스쿨’은 S/W프로그래밍 교육 방식의 하나로, 어린이들의 창의성을 계발하는 ‘창조경제’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특히 스마트로봇을 활용한 ‘코딩 스쿨’은 로봇과 노트북을 활용해 프로그래밍의 기본 원리를 쉽게 체득할 수 있으며, 아이들이 마치 레고 블록을 조립하는 것처럼 쉽고 재미있게 프로그래밍 교육에 빠져들게 된다는 평가다.

※로봇코딩 : 로봇을 활용하여 문제해결 능력과 논리력 및 창의력을 향상시키는 효과적인 교육 방법으로 대표적으로 MIT가 ‘레고’와 함께 개발한 ‘Scratch’가 있으며, 최근 미국 뿐만 아니라 영국/프랑스 등 선진 교육 시장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음

세종시 연동초등학교 학생들은 매주 1회 2교시에 걸쳐 학년에 따라 스마트 로봇 알버트(Albert)와 아띠(Atti)를 활용한 로봇 코딩 수업을 받게 된다.

SK텔레콤은 또 학교 자체 로봇 코딩 수업 진행이 가능하도록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내 박스쿨(Boxchool)을 활용해 세종시 초∙중등 교원 대상 로봇 코딩 교원 역량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박스쿨(Boxchool) : Box와 School의 합성어로 Container를 활용한 공간에 Smart Learning에 필요한 스마트로봇과 전자칠판, 노트북, 태블릿PC, 교육장 등 H/W, S/W 및 관련 장비를 All-in-One Package로 설치한 장비

SK텔레콤은 ‘14년 상반기 잠현 초등학교에서 사전 파일럿(Pilot) 교육을 실시한 바 있으며, 교육과정에서 문제해결 능력과 끈기는 물론 창의성이 함께 발전한다는 교육 평가를 받은 바 있다.

SK텔레콤 박철순 Convergence 본부장은 “창조마을 코딩스쿨 지원을 통해 도∙농간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ICT와 전통산업이 결합돼 내일의 ‘스티브 잡스’가 태어나는 토양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