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MVNO 서비스로 신용카드 결제비용 절감 시대 열려

– SK텔레콤, 한국정보통신과 첫 MVNO 협정 체결…21일 서비스 개시
– 자영업자 등 서민층 신용카드 결제용 통신요금 최대 80% 절감
– 유선통신망 설치가 어려운 재래시장에서도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 쉽게 이용
– 향후 Health Care, 원격감시 등 M2M 기반 데이터 MVNO 확산 기대

SK텔레콤(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한국정보통신(대표이사 김철호 www.kicc.co.kr)과 10일 SK텔레콤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신용카드 결제용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MVNO 서비스 도매제공 협정을 체결하고, 오는 21일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MVNO 사업자가 SK텔레콤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소비자에게 이통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첫 사례로, 국내 1위 금융 결제대행(VAN) 사업자인 한국정보통신은 SK텔레콤의 첫 MVNO 파트너가 되어 월 3,500원 수준의 저렴한 요금으로 신용카드 결제용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통상적으로 신용카드 결제시 10초 미만이 소요되나, 유선전화망를 이용하는 경우 3분 단위로 과금되어 건당 39원의 요금이 발생하고, 신용카드 결제전용 인터넷망을 이용하는 경우에도 월 17,850원이 소요된다. 이로 인해 영세 사업자들에게 적지 않은 통신요금 부담이 되고 신용카드 결제 활성화에도 장애요인이 되어 왔다.

한국정보통신이 제공하게 될 MVNO 서비스의 통신요금은 기존의 유선망을 이용하던 것에 비해 최대 80% 저렴한 수준으로, 중소 상공인, 자영업자 등 대다수 서민층 신용카드 가맹점이 통신비 절감혜택을 누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카드결제 건수가 월 200건인 가맹점의 경우 기존에는 월 7,800원(유선전화망 이용시) ~ 17,850원(결제전용 인터넷망 이용시)의 요금이 발생했지만, 한국정보통신의 데이터 MVNO망에서는 월정액 3,500원으로 이용할 수 있어 55% ~ 80%까지 통신요금이 절감된다. 결제건수가 월 90건 이상이라면 데이터 MVNO를 이용하는 것이 더 저렴하므로, 전국적으로 약 200만개 이상의 신용카드 가맹점이 절감혜택의 대상이 될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의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서비스가 제공되므로, 그 동안 유선통신망이 취약해 신용카드 결제가 어려웠던 재래시장에서도 쉽게 카드 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재래시장의 경쟁력 강화 및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신용카드 결제용 데이터 MVNO 서비스는 2009년 국정감사에서 제기되었던 “신용카드 결제시 부과되는 통신요금이 서비스 이용시간에 비해 과도하게 높다”는 지적 등을 고려하여 개발된 것이다.

데이터MVNO 서비스를 통해 SK텔레콤은 비싼 유선망을 이동통신망으로 대체하여 도매수익을 창출하고, MVNO 사업자인 한국정보통신은 저렴한 통신요금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가맹점 관리가 가능하며, 최종 소비자인 가맹점은 신용카드 결제용 통신요금 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는 1석3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해 8월 한국정보통신과 MVNO 서비스 제공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서비스 제공방안, 도매대가, 단말기 수급, 전산연동 등에 대한 세부적인 협의와 테스트를 진행해 왔으며, 최근에 최종 필드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됨에 따라 데이터 MVNO 도매제공 협정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정보통신은 이동통신서비스 전문업체가 아님에도 MVNO 서비스를 위한 단말기 제조업체를 직접 발굴하고 접촉하며 데이터 MVNO 전용 단말기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준비를 해 왔기에 조기에 MVNO 사업이 결실을 맺게 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는 MVNO를 준비하는 다른 사업자들의 경우에도 서비스 런칭을 위한 충실한 사전준비가 중요함을 보여준다.

SK텔레콤은 향후에도 Health Care, 원격감시, 재고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 MVNO서비스를 적극 발굴하고, 경쟁력 있는 MVNO 사업자와 SK텔레콤이 상생하고 상호 Win-Win 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개발하는 등 MVNO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은 “이번 데이터 MVNO 서비스 출시는 한국정보통신의 금융서비스에 SK텔레콤의 이동통신망이 결합해 서민층 가맹점의 카드결제 통신요금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며 “앞으로도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MVNO 사업자와 적극 협력해서 지속적으로 MVNO를 활성화 해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정보통신의 데이터 MVNO를 이용한 신용카드 결제 가맹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1600-1234(한국정보통신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