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전 직원 ‘일본 돕기’ 한마음 나서

– 사내 게시판 직원 제안에 총괄사장 적극 호응…5일 만에 ‘스피드’ 결정
– 일본 가는 한국자원봉사자 임대폰 무료 지원 등 3단계의 9개 지원방안 확정
– 국내 12개 NGO와 연계한 성금모금 및 필요 시 자원봉사단 파견 예정
– 일본 통신 업체 복구 적극 지원…SK텔레콤 통신 엔지니어 파견도 검토

SK텔레콤 (총괄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최근 대재앙으로 고난을 겪는 ’일본 돕기’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일본 돕기’는 SK텔레콤의 한 직원이 지난 3월 12일 사내게시판인 「소통한마당」에 “빠른 실행력으로 일본을 돕자”라는 제안을 했고, 이를 본 구성원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하며 사내의 큰 관심을 끌었다.

이에 하성민 총괄사장은 3월 15일 「소통한마당」에 “구성원 여러분, 일본 재난 사태를 도와줄 방안을 찾아봅시다”라는 공식 제안을 하며 더욱 적극적으로 구성원들의 의견들이 모아졌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SK텔레콤은 구성원들의 다양한 제안 가운데, 실현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3단계에 걸친 총 9가지의 ’일본 돕기’방안을 결정했다.

SK텔레콤은 3월 21일 이후, 일본으로 자원봉사를 가는 NGO단체들의 임대료 및 임대폰 로밍요금 전액을 지원한다.

아울러, 한국에 입국하는 일본인 및 재일교포가 공항에서 렌탈폰을 빌릴 경우, 3월 31일까지 임대료 및 국내통화료, SMS 전액을 무료로 지원한다.

요금감면 외에 금전적인 지원 아이디어도 채택했다.

우선 기아대책, 대한적십자사, 어린이재단, 유니세프 등 국내 12개 NGO기구와 협력해 웹사이트, WAP(**1004), 스마트폰을 통해 모금하는 ’천사사랑나눔’ 캠페인을 전개하고, 여기서 모금 된 금액만큼 회사가 지원하는 매칭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이 매칭펀드는 SK텔레콤 임직원이 모으는 성금에도 적용된다.

한편, SK텔레콤은 통신회사의 특징을 살려 이번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일본 통신회사들의 통신망 복구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위성이동기지국 및 발전기 등을 일본 현지에 지원하고, 엔지니어를 직접 파견하는 방법도 검토키로 했다.

또한 일본 내 방사능 피해에 대한 우려가 불식되면, SK텔레콤 구성원은 물론SK텔레콤의 대학생 자원봉사단인 ’써니(Sunny)’로 이루어진 자원봉사단을 별도로 파견할 계획이다.

이번 SK텔레콤의 ’일본 돕기’는 평소 ’소통한마당’에 올라오는 구성원들의 의견에 하성민 총괄사장의 ’스피드 경영’이 호응한 결과이다.

하성민 SK텔레콤 총괄사장은 이 일이 있은 후 구성원들에게 감사편지를 보냈다. 하 사장은 “이번 일을 통해, ’스피드’는 비즈니스 가치는 물론 사회적 가치도 더욱 크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를 표했다.

한편, 17일부터 시작된 SK그룹의 임직원 성금 모금은 이틀만인 18일 저녁에 9천만원을 넘어서, 직원들의 참여가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