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식자재 주문 전용단말기 ‘푸드앤박스’ 출시

– 식당 환경에 최적화된 이동통신 단말로 식자재 주문부터 결제까지 간편 터치
– ICT 기술 활용, 중소기업 상생 협력, 기존 산업 혁신 등 창조경제 모델 구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식자재 유통 전문회사인 한국외식산업정보화센터(대표 이종훈, www.food-n.co.kr) 등 중소기업들과 힘을 합쳐 유통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반의 식자재 유통 전용 단말기인 ‘푸드앤박스’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푸드앤박스’는 한국외식산업정보화센터에서 제공하는 식자재 직거래 플랫폼인 ‘푸드앤’ 서비스를 간편한 터치로 이용할 수 있는 주문 전용 단말기이다.

현재 전체 외식업체의 약 70%가 중소형 규모이며, 매년 신규 외식업체의 20%가 경영 부실화를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외식업체의 식자재 구매 비용은 전체 영업 비용의 45%에 달하고 있지만, 복잡한 유통구조로 인해 외식업체의 비용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푸드앤’ 서비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생산자와 외식업체간 유통구조를 직거래로 단순화함으로써 전국 400여개 식자재 업체가 보유한 5천개 이상의 고품질 식자재를 인터넷 최저가(등록일 기준)에 제공해왔다.

‘푸드앤’ 서비스는 인터넷으로 제공되어 왔는데, 외식업체의 여건 상 컴퓨터나 POS단말 보다는 터치형 전용단말에 대한 니즈가 많았으며, 유선 또는 WiFi 미설치 업체가 다수로 이동통신 기반의 필요성이 높아졌다.

이러한 소상공인 외식업체의 환경과 선호를 분석하여 전용단말을 출시하게 되었으며, 3G 이동통신과 10.1인치 화면이 장착된 ‘푸드앤박스’ 단말기를 식당 내 어느 곳에든 설치해 간편하게 주문 및 결제를 할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한국외식산업정보화센터 등과의 협력을 통해 식당주들이 ‘푸드앤박스’를 무료로 설치 및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올해 10월까지 전국 1만개 외식업체에 ‘푸드앤박스’를 공급하는 한편, 연내 3만대까지 공급 규모를 늘려갈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올해 내로 ‘푸드앤박스’에 최신 IoT 기술인 비콘 기술을 활용한 위치기반 광고서비스나 전자 스탬프 서비스 등 고객 관리용 서비스와 영상 보안 서비스 등 식당 운영 지원 서비스 등을 통합 솔루션으로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향후 외식산업 전반에 대한 빅데이터 기반의 경영정보 및 고객관리 정보를 ‘푸드앤박스’ 고객사에 제공함으로써, 외식 산업의 ICT선진화와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이명근 기업솔루션 부문장은 “이번 ‘푸드앤박스’ 출시로 복잡하고 어려운 기술이 아니더라도 식당주들의 니즈에 최적화한 ICT 기술/기기를 통해 실질적인 부분을 지원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외식산업 소상공인들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는 식자재 직거래형 유통서비스의 보급을 가속화함으로써 전체 외식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드앤박스’ 및 서비스 관련 문의는 ‘푸드앤’ 콜센터(1877-8244)로 하면 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