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세계 최초 모바일 편지 서비스 ‘100년의 편지’ 출시

– 현재의 감정을 최대 30년 후까지 전달할 수 있는 ‘100년의 편지’ 서비스… 모바일 기술에 ‘감성’과 ‘시간’ 접목해 커뮤니케이션의 진정한 의미 전달
– 창립 30주년 맞아 ‘진정성’ 있는 서비스 선보이며, 고객과의 행복동행 다짐
– ‘T청소년안심팩2’, ‘T.um 모바일’ 등 사회적 책임 다하는 활동 지속 전개
–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 출시하며, 고객과의 신뢰 관계 이어나갈 것”

현재의 감정을 미래로 배달하는 ‘모바일 편지’ 서비스가 등장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최대 30년 후까지 동영상, 음성, 사진 등의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100년의 편지’는 SK텔레콤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고객과의 행복한 동행을 위해 출시한 ‘진정성’을 담은 서비스로 오는 12월 31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이용하면 갓 태어난 아이를 보는 부모의 행복한 심정을 30년 후 부모가 된 자녀에게 전달할 수 있다. 시간을 초월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것이다.

SK텔레콤은 ‘100년의 편지’가 ‘신속성’으로 대변되는 현대 사회의 정보통신 기술에 ‘감정’과 ‘시간’을 더해, 고객들이 커뮤니케이션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시장이 소모적인 가입자 유치 경쟁이 아닌 상품·서비스 중심 경쟁으로 재편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맞게 SK텔레콤은 ‘100년의 편지’를 필두로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다양한 상품·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지금 마음 그대로 미래로 전하는 SK텔레콤 만의 ‘100년의 편지’…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으로 동영상·음성·사진 전달 가능

전 고객을 대상으로 수십 년 이상 먼 미래 시점에 모바일 편지를 발송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발한 통신사는 세계에서 SK텔레콤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자사의 모든 고객이 올해 말 까지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SK텔레콤 고객은 ‘100년의 편지’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촬영하거나 음성으로 녹음할 수 있고, 이미 휴대폰에 저장된 10분 이내의 동영상 파일도 첨부할 수 있다. 첨부 파일과 함께 작성하는 텍스트는 최대 2,000자까지 입력이 가능하다.
* 동영상과 음성은 최대 10분, 사진은 최대 10장까지 전송 가능

발신자는 ‘100년의 편지’ 수신 날짜를 최소 한 달부터 최대 30년까지(2044년 12월 31일) 지정할 수 있다. 발송할 수 있는 편지는 스팸을 방지하기 위해 최대 5개까지이며, 접수 기간 중 보냈던 편지를 삭제하거나 수신인이 편지를 받게 되면 횟수는 다시 5번까지 늘어난다. 편지마다 1명의 수신인을 지정할 수 있고, 복수 수신인 지정을 원할 경우 SK텔레콤 지점에 방문하면 된다. 발신 서비스는 SK텔레콤 고객만 이용 가능하며, 다른 통신사 가입 고객을 수신자로 설정할 수 있다.

‘100년의 편지’ 수신자는 발신자가 지정한 날짜에 문자 메시지 또는 이메일을 통해 편지가 도착했다는 안내를 받는다. 안내문 내 URL을 클릭해 편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때 수신자는 발신자가 설정한 비밀 질문에 답을 해야만 편지를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100년의 편지’를 받게 되는 시점이 최대 30년 후임을 감안해 발신자가 어플리케이션에서 수신자의 휴대폰 번호 등을 변경할 수 있는 기능을 구현했다. 또한, 1년 주기로 발신자에게 편지가 저장되어 있음을 문자로 알려준다.

데이터 통화료 무료… 피처폰 고객은 전국 SK텔레콤 지점에서 지원

SK텔레콤은 ‘100년의 편지’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진정성을 담아 선보인 서비스인 만큼 SK텔레콤 고객에게는 데이터 통화료 없이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 타 통신사 고객일 경우 ‘100년의 편지’ 내 동영상 등을 내려 받을 때 가입한 요금제에 따라 과금됨

피처폰 사용 고객이나 예전 버전의 스마트폰 사용 고객, 어르신 등 스마트폰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고객들을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전국 SK텔레콤 지점을 방문하면 서비스 전담 상담사가 ‘100년의 편지’를 발송토록 도와준다. 또한, 섬 등에 거주해 지점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서 올 초부터 시행 중인 ‘찾아가는 지점서비스’를 통해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찾아가는 지점서비스 : 섬, 농어촌 등 서비스 사각지대에서 요금제 변경, 스마트폰 이용법 안내, 단말 A/S 등 다양한 이동전화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

‘100년의 편지’ 어플리케이션은 갤럭시S2, 아이폰4 이 후 출시된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고, 티스토어, 플레이스토어, 앱스토어 등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서비스로 고객·사회와 함께하는 ‘행복동행’ 실천

SK텔레콤은 취약 계층을 보호하고,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등 고객들이 안심하고 통신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 및 대고객 프로모션도 시행하고 있다.

어린이나 여성 등 사용자가 위기 상황에서 스마트폰과 연동된 기기의 버튼 하나만 누르면 미리 지정한 보호자의 휴대전화에 긴급 응급호출(위치정보알림 포함)을 할 수 있는 ‘스마트 초록버튼’, 모바일 메시지에서 학교 폭력 의심 내용을 걸러주고 스마트폰 사용량을 제어해주는 ‘T청소년안심팩2’ 등을 제공 중이다.

또한, SK텔레콤은 바른 ICT 활용 교육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 8월 이동형 ICT 체험관 ‘T.um(티움) 모바일’을 론칭하며, 전국 중소도시와 농어촌 어린이ㆍ청소년들에게 ICT가 펼쳐갈 미래 사회의 꿈과 희망을 전해주는 ‘찾아가는 ICT체험관 프로젝트’도 시행하고 있다.
사내외 강사가 직접 복지관/학교 등을 방문해 스마트폰 활용 및 중독 예방 관련 교육을 펼치는 ‘스마트폰 100배 즐기기’ 프로그램은 총 150여회에 걸쳐 3천여명이 수강했다. SK텔레콤은 아파트단지/문화센터 등으로 교육 대상을 확대하고 월평균 35회로 횟수를 대폭 늘려 진행 중이다.

아울러 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와 취업 및 창업 등 실질적인 사회적 기여 프로그램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시각장애인 대상 스마트 기기 활용 교육을 펼쳐 2천 4백여명이 수강했으며, 특성화고 및 ICT 관련 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ICT 산학 강의에는 연말까지 1천 5백여 명의 참여를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SK텔레콤의 노력은 사회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국내 통신업계 최초로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고 있는 ‘DJ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ex: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World’에 7년 연속 편입된 것을 비롯해, 지난 6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3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기업(최고등급)으로 선정되었으며, 3월에는 2014년 1분기 기준으로 조사대상 기업 중 유일하게 17년 연속 NCSI(국가고객만족도, 한국생산성본부 주관) 1위에 올랐다.

SK텔레콤 방성제 고객중심경영실장은 “100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소중한 마음을 고객들이 전달할 수 있도록 ‘100년의 편지’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지난 30년 간 고객들이 보여준 신뢰에 보답하고, SK텔레콤 고객이 더욱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아래 주소를 통해 ‘백년의 편지’ 관련 영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youtu.be/8UQDq4Gq_tQ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