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임원, 창사기념일 맞아 행복경영 실천

– 해외근무, 출장자 제외한 80여명 전원 참가…창사기념행사 대신 ‘나눔실천’ 한마음
– ‘서울 SOS 어린이마을’ 찾아 화단 만들기, 건물 벽화 그리기 등 봉사활동 펼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3월29일(화) 창사 27주년을 맞아, SK가 지향하는 ’지속 가능한 행복’을 실천하는 뜻 깊은 임원 자원봉사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 임원들은 ’서울SOS 어린이마을’을 방문해 화단 만들기와 건물 벽화 그리기 등 다양한 환경 개선 활동을 펼쳤으며, 이 자리에는 SK텔레콤의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Sunny)’도 동참했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해외근무 및 출장중인 일부 임원을 제외하고, 하성민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SK텔레콤의 80여 全 임원이 참여해 봉사의 의미를 더했다.

SK텔레콤은 회사가 지향하는 ’행복경영’을 임원들이 직접 실천하고, 더욱 의미 있는 창사기념일을 보내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SOS 어린이마을’은 1949년 설립되어 전 세계 132개국에서 부모의 보호를 받지 못하거나 어려운 환경에 있는 가정의 어린이들에게 안정적인 환경 속에서 자립할 때까지 가정 형태의 시설에서 보호, 양육하는 국제적인 민간 사회복지 조직이다. ’서울SOS 어린이마을’은 1982년 서울시 양천구에 설립되어 현재 127명의 아동들이 가족의 사랑을 누리며 생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서울 SOS 어린이마을’과의 인연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초등 교과과정을 지원하고 학습용 PC를 기증키로 했다. 또한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Sunny)’들이 초/중/고 재학생들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맺어 학습에 도움을 주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