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스마트로’ 물류 체증 뚫는다

– 실시간 작업 정보 조회를 통해 트레일러 기사의 업무 효율 높여 시간 및 기름값 절약
–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한통운부산컨테이너터미널 등 3개 터미널에서 서비스 시범제공
– 스마트폰에 ‘앱’ 형태로 손쉽게 설치해 이용… T맵 연동 종합물류서비스로 확대 예정

트레일러 기사 박모씨(가명)는 오늘 터미널에서 컨테이너를 싣는데만 1시간을 보냈다. 평소에는 10번이면 1번 정도만 있었을 회차(화물 정보가 확인되지 않아 차량을 돌려 터미널 외부로 빠져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는 것)가 오늘은 연속으로 발생했고, 새로운 컨테이너의 인수도증을 받기 위해서도 게이트로 계속 왕복 운전을 했기 때문이다. 담당자(화주)가 화물 정보 등록을 깜빡 잊고 못한 경우에는 회차에 걸리는 시간이며 기름값 낭비에 답답하기만 하다. 얼마전 스마트폰을 구입했다는 윤모씨(가명)는 오늘따라 싱글벙글이다. 이유를 물어보니 ’스마트로(SmartLo)’ 서비스를 사용한 이후부턴 시간낭비와 기름값을 한번에 잡아 일할 맛이 나기 때문이라 한다.

SK텔레콤(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의 ’스마트로(SmartLo)’가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한통운부산컨테이너터미널을 비롯하여, 부산신항국제터미널, 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에서 시범서비스를 마치고 서비스지역 확대를 위해 적극 나선다.

SK텔레콤과 ㈜지팬스 스마트로가 공동 특허 출원한 ’스마트로’ 서비스는, 스마트폰의 ’Smart’와 물류를 뜻하는 ’Logitics’의 합성어로 트레일러 기사가 동일 터미널 내 다른 화물을 싣는 업무를 위해서 수 차례 게이트를 경유해야만 하는 비효율적인 프로세스를 개선하여 업무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스마트 솔루션이다.

’스마트로’ 서비스를 사용하는 트레일러 기사는 스마트폰으로 차량 ID카드를 관리하고,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전자 인수도증을 발급 받아 작업의 유무 및 화물 정보가 정확히 입력되어 있는지 확인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의 매 작업마다 인수도증 발급을 위해 게이트에 방문하거나, 방문 후에도 부족한 정보입력으로 인해 다시 처음부터 기다려야 하는 경우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어 비효율적인 시간낭비와, 불필요한 기름 낭비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다.

아울러 터미널 관리 회사는 트레일러 기사에게 인수도증을 발급하기 위해 발생하는 종이와 설비운용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터미널 안에서의 운송 회전율을 높여 제한된 공간에서 좀더 빠르게 화물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향후에는 T-map과 연동하여 차량 도착 예정시간을 터미널 시스템에 제공해 컨테이너를 싣기 위한 준비를 사전에 진행할 수 있도록 하거나, 트레일러 기사가 직접 운송 예정 정보를 조회하여 장거리 운송 후 돌아올 때에도 추가 운송이 가능토록 하는 등의 종합 물류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은 “트레일러 기사분들은 컨테이너 운송과정 중에 터미널 내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시간 및 기름 소모를 상당량 줄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하며 “실시간 차량 도착 정보 시스템, 스마트 배차 관리, 컨테이너 추적 서비스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스마트 물류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스마트로’는 시범서비스를 구축한 3개 터미널 외에 추가로 인천항과 부산항 등 전국 60여개 터미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4월 4일에는 관련업계를 대상으로 부산에서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

현재 ’스마트로’ 서비스는 SK텔레콤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트레일러 기사라면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SmartLo’ 어플리케이션 설치와 별도의 인증절차를 통해 프로모션 기간인 6월까지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해당 서비스에 관심 있는 터미널 운영사 또는 운송사 관계자, 트레일러 기사들은 홈페이지(http://www.SmartLo.co.kr)나 고객센터(1599-8965)를 통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