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차이나 모바일’과 R&D 협력 본격화

– SK텔레콤, 차이나 모바일과 차세대 네트워크 등 4개 ICT 분야 신기술 협력 MOU 체결
– 차세대 네트워크, Device Platform, M2M, WAC 등 4개 분야에서 세계 표준화 주도

한국과 중국의 No.1 통신사인 SK텔레콤과 차이나 모바일이 ICT분야 차세대 신기술 R&D 협력을 본격화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 은 3월 31일 오후 베이징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차세대 네트워크 등 4개 ICT분야 차세대 신기술을 공동개발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하고 양사간 R&D 협력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9월 CTO 미팅을 통해 급변하는 세계 ICT 환경에서 기술발전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양사간의 지속적인 R&D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협력대상 기술분야에 대한 조율을 거쳐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됐다.

이번 MOU를 계기로 SK텔레콤과 차이나 모바일은 ▲차세대 네트워크 ▲Device Platform ▲Machine to Machine(M2M) ▲WAC/Mobile Internet 등 4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Project를 공동으로 추진키로 했다.

MOU 세부내용을 보면 ▲차세대 네트워크 분야에서는 SCAN(Smart Cloud Access Network) 등 신개념의 저비용•고효율 네트워크 공동 개발을 추진하고 Test-bed를 구축하기로 했으며 ▲Device Platform 분야에서는 OS, UI, App. 등 단말기상의 소프트웨어를 고객에게 최적화 해서 제공할 수 있도록 기술 수준을 고도화 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또한 ▲M2M 분야에서는 한•중 공동 R&D Lab을 구축, M2M을 중심으로 신규 플랫폼에 대한 세계 표준화를 주도하기로 했으며 ▲WAC(Wholesale Application Community)/Mobile Internet 분야에서는 양사의 앱스토어 역량을 결합해서 시장 및 표준화를 선도하고, 소셜 모바일 게임 등을 공동개발 하기로 했다.

MOU조인식은 3월 31일 오후 베이징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김영철 SK텔레콤 중국기술원장, 왕샤오윤 차이나 모바일 기술원 부원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번 차이나 모바일과의 R&D 협력 MOU를 통해 SK텔레콤은 13억 중국 시장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Global ICT Leader’로서 세계 최고수준의 Tech. Leadership을 유지•강화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텔레콤 홍성철 기술부문장은 “한•중 양국의 No.1 통신사업자간 기술협력을 통해 차세대 ICT 기술표준을 리드하여, 전세계를 무대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가장 앞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