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GPS전파 교란에도 통화품질 끄덕없다

– GPS전파 교란시 CDMA 단말기의 시간 및 통화 오류 발생문제 개선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외부의 GPS전파 교란시에도 안정적으로 통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4월중 SK텔레콤의 모든 CDMA 시스템에 적용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기술 개발은 지난 3월 초 발생한 GPS 교란으로 일부 2세대(CDMA) 휴대전화 통화 장애 현상을 겪은 후, SK텔레콤이 신속하게 사내 TF(Task Force)를 구성해 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한 결과 이뤄낸 성과다.

GPS 전파 교란은 GPS 수신기를 이용해 통신 신호를 동기화하는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휴대전화의 통화품질에만 영향을 미친다. 이른바 ’동기식’ 이동통신인 CDMA 방식에서는 이용자가 한 기지국 커버리지에서 기지국 커버리지로 이동할 때, 기지국 구분을 특정 코드의 시간 차이로 구분한다. 따라서 모든 기지국의 시계가 동일하게 ’동기화’ 되어있지 않으면 제대로 된 서비스 제공이 불가능하다. CDMA 기지국의 시계는 GPS위성을 이용해 전국의 모든 기지국이 동일하게 맞춰진다.

반면 ’비동기식’인 3G WCDMA의 경우 각각의 기지국을 다른 코드를 사용하여 구분하기 때문에, 기지국 동기화가 필요하지 않아 GPS를 사용하지 않는다.

현재 CDMA서비스 가입자는 대략 SK텔레콤이 970만 명이며, 타사 이용자까지 합치면 약 2,000만 명에 이른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발한 기술은 GPS 전파 교란시에 GPS 시간 정보를 활용하지 않고, GPS 신호 오류가 감지되는 즉시 교환기에서 제공하는 시간 정보로 자동 전환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은 4월 중 SK텔레콤의 모든 CDMA 교환기와 기지국에 적용해, GPS 전파 교란 시에도 통화 장애를 사전 차단할 계획이다.

이번에 적용되는 기술은 전송로 길이 등에 따라 1~2초 정도의 시간차가 발생해 상시적으로 활용하기는 어렵다. 단, GPS 전파 교란 시 통화불통, 휴대폰 시각 오류, 통화음 변조 등의 불편함을 대부분 제거할 수 있어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에 유용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타 이동통신사에서 필요한 경우 방송통신위원회와의 협의를 통해 해당 기술의 알고리즘을 아무런 조건없이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박찬웅 Network운용본부장은 “이번 기술 개발로 CDMA 휴대전화 고객들은 GPS 전파 교란에도 보다 안정적인 통화품질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국가적 대응이 필요한 경우 신속한 기술개발 및 대응을 통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