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대리점 고객 서비스, 스마트하게 바뀐다

– 태블릿 PC 활용해 가입신청• 상담…페이퍼리스(Paperless) 환경 구축
– ‘ICT 카운셀러’ 인증제 도입해 대리점 직원들의 전문 ICT 역량 육성
– 최신 스마트폰 • 태블릿 PC등 모바일 디바이스 미리 체험해보고 구매 가능… 주변기기/액세서리까지 One-Stop 구매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태블릿 PC로 가입신청을 받고 스마트한 고객상담을 제공하는 대리점인 ’T world smart’를 22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통신 서비스, 디바이스 등이 다양해짐에 따라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와 풍부한 정보를 제공 하기 위한 것이 ’T world smart’의 구축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T world smart’에서는 태블릿 PC를 활용해 개인 특화정보 및 각종 디바이스 정보들을 풍부하게 제공한다. 고객의 신용정보 • 사용 요금제 • 통화패턴 분석 등 개인적인 정보는 물론 각종 단말 디자인/사양 • 선택한 단말/요금제에 따른 월 할부액 등을 태블릿P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이러한 정보들은 접수 데스크의PC를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었고, 할부금도 일일이 수작업으로 계산을 했어야만 했다.

신규 가입이나 기기변경 등도 태블릿 PC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작성된 신청서는 태블릿PC에 저장되지 않고 곧바로 서버로 전송한다. 종이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라는 점과, 고객 정보를 시스템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대리점 직원들의 전문 상담 역량도 크게 강화한다. ’T world smart’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모두 ’ICT 카운셀러’ 인증을 받아야 한다. ’ICT 카운셀러’가 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태블릿 PC등 각종 ICT 디바이스와 N-Screen, 각종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서비스에 대해 일정 기간 동안 교육 받은 후 역량을 검증 받아야 한다. 또한 정보 공유를 위한 내부 커뮤니티도 구축하여 상담 역량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T world smart’에서는 기존 유리로 만들어진 폐쇄형 쇼 케이스 대신에 고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개방형 구조로 각종 디바이스를 전시했다. 이어폰 • 스피커 • 휴대폰 케이스와 같은 각종 액세서리도 구비해 One-Stop 구매 편의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22일 오픈한 안양 대리점을 시작으로 연내 최소 100개 ’T world smart’ 점이 구축되어 고객 접점에서 보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11일에도 고객과 직접 만나는 대리점 직원들이 보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①종잣돈 마련 적금 지원 ②자기개발 교육비 지원 ③무료 건강검진, 보험 가입 등 파격적인 상생 복지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밝힌바 있다.

SK텔레콤 김선중 영업본부장은 “대리점은 고객이 SK텔레콤을 만나는 곳인 만큼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서비스가 복잡해질수록 고객들이 더 쉽고 충분히 이해하실 수 있도록 스마트한 노력을 계속할 것” 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