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이제 Wi-Fi 찾아다니지 않아도 알아서 잡아준다!

– 3G사용하다 이동했을 때, 별도 검색 및 설정 없이도 Wi-Fi에 자동 연결하는 기술로, 네트워크 간 신호 세기 및 트래픽 감지하여 끊김 없이 연동
– 3G와 Wi-Fi 모두 골고루 사용할 수 있게 돼 Wi-Fi 인프라 이용 확대 기대

앞으로는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사용자가 Wi-Fi존을 찾아 매번 수동으로 설정해야 하는 불편이 없어질 전망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스마트폰 이용 시 3G와 Wi-Fi 중에서 최적의 네트워크를 자동으로 검색하여 접속해주는 ANDSF(가입자망 선택 제어)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재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올해 하반기 내로 단말기에 탑재하는 것을 추진중이며, 상용화를 위한 세부적인 검토와 시험망 연동 시험을 진행 중이다.

ANDSF(Access Network Discovery & Selection Function)는 서로 다른 네트워크 중에서 최적의 망을 찾아 접속해주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스마트폰으로 3G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사용하다 Wi-Fi를 이용하려면, 고객이 직접 Wi-Fi 존에 위치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접속할 AP를 선택하여 연결해야 했다. 게다가 이 과정이 수초 이상 소요되어 데이터 이용을 중단해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다.

하지만 이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사용자가 장소를 옮길 때마다 3G와 Wi-Fi 중 자동으로 더 빠르고 안정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무선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즉, 사용자가 일부러 Wi-Fi 존을 찾아 다닐 필요도 없고, 여러 개의 AP 중에 선택하여 수동으로 설정할 필요도 없다. AP별로 트래픽 부하를 감지하고 전송 속도를 비교하여 최적의 네트워크로 자동 접속하기 때문에, 무선데이터 이용자는 언제나 가장 적합한 망을 통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통해 3G와 Wi-Fi의 데이터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분산(Offloading)하여 더욱 쾌적한 무선데이터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Wi-Fi를 이용하려면 일일이 AP를 찾아 다녀야 해서 Wi-Fi접속을 아예 꺼두고 3G를 통해서만 무선데이터를 사용하는 고객들이 많았으나, 이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폰은 자동으로 신호 세기가 강한 망을 잡기 때문에 3G와 Wi-Fi망이 효율적으로 기능하게 된다. 또한 사용자가 신경 쓰지 않아도 연결이 항상 유지되는 3G의 장점을 Wi-Fi에서도 누릴 수 있게 되어 Wi-Fi 활용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SK텔레콤은 향후 LTE 망에도 이 기술을 확대 적용하여 와이파이와 LTE 간에도 편리하게 망 연동이 가능케 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임종태 Network기술원장은 “지금까지 SK텔레콤은 Wi-Fi 숫자 경쟁을 넘어 특화된 Wi-Fi 관련 기술을 통한 질적 경쟁을 유도해왔다. 이번에 개발한 ANDSF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무선데이터 사용에 있어 편익을 제공함과 동시에 기 구축된 Wi-Fi 인프라를 보다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