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오픈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차세대 ICT서비스 선봬

– 올 7월 LTE 상용화 시 우선 출시 예정인 데이터 모뎀 2종 전시
– T스토어, N스크린 등 오픈 플랫폼 서비스 총망라…NFC 비롯 차세대 기술도 공개
–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각종 B2B 서비스 시연 및 체험 행사 진행
– 최신 프리미엄단말 20여종 등 더욱 견고해진 스마트 디바이스 라인업 공개
–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 담당자들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상담공간 「개방협력상담실 (Open Collaboration Zone)」도 운영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5월 11일부터 14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World IT Show 2011」에서 「Openness & Collaboration(개방과 협력)」이라는 주제 아래 최첨단 ICT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WIS 2011 전시회에서 SK텔레콤은 ▲4세대 LTE 네트워크용 데이터 모뎀 단말 ▲T스토어, N스크린 등 개방형 플랫폼에 기반한 다양한 차세대 ICT 서비스 ▲Tbizpoint, 지오비전 등 기업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 솔루션 ▲더욱 견고해진 스마트 디바이스 라인업 등의 아이템을 전시할 계획이다.

또한,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이 자신이 원하는 서비스 담당자들에게 직접 상담을 받으며 SK텔레콤의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는 개방협력상담실 「Open Collaboration Zone」도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이 상담 부스를 통해 보다 많은 이들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개방과 협력 사례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4세대 LTE 데이터모뎀 일반 대중에 첫 선

SK텔레콤은 지난 4월 국내 최초로 실시된 LTE(Long Term Evolution) 네트워크 시연회에서 사용됐던 데이터모뎀을 이번 WIS 전시를 통해 일반 대중에게 처음 선보인다.

이번에 전시되는 모델은 LG전자의 SD711과 시모텍의 CLR-1000KS 두 가지로, 고객들은 이 모뎀을 노트북 USB 단자에 연결해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금년 7월 LTE 상용화 시 우선적으로 이 두 데이터 모뎀을 출시하고, 하반기 내에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LTE 단말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방형 플랫폼 기반 차세대 ICT 서비스 망라…N스크린, NFC 등 앞선 기술 선보여

이번 전시에서 SK텔레콤은 개방형 플랫폼에 기반해 고객들의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줄 다양한 차세대 ICT서비스들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우선, 파격적인 개발자 지원 정책과 T아카데미 등을 통한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현재 9만 여개에 이르는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국가대표 앱장터 『T스토어』의 우수 앱들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현장에서 유료 앱을 구매할 수 있는 T스토어 캐시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어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유/무료 앱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 선보여지는 『Sound Code』는 음악, 광고 등 오디오 콘텐츠에 부가적인 데이터를 삽입해 스피커로 재생하면, 스마트폰으로 그 음파 내용을 인식, 데이터를 검출할 수 있는 음파 통신 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음악, 광고 속에 URL, 전화번호, Text, 트위터 주소 등의 부가적인 데이터를 첨부할 수 있어, 미래 색다른 마케팅 방식으로 사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근거리무선통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들도 전시된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 NFC/QR코드 기반 신개념 커머스샵 Q스토어를 통해 최저가 쇼핑 기회를 제공하고, ▲NFC, RF, Zigbee 등의 기술을 망라한 WPAN(Wireless Personal Area Net-works) USIM을 활용해 주류진품확인, 조명제어, 심전도 측정, PC보안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는 근거리무선통신망 기반 서비스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스마트폰, PC,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하나의 동영상을 끊김 없이 이어볼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 『호핀』 ▲세계 최초 휴대폰용 내비게이션 『T 맵』과 최근 르노삼성과의 제휴로 비포마켓까지 진출해 그 경쟁력을 입증 받은 차량용 T 맵 솔루션 『T맵내비』 등도 출품했다.

특히, 지난 1월 출시돼 국내 N스크린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호핀』은 이번 WIS 2011에서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멀티미디어 기술대상을 받아 그 기술적인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당신의 기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찾아보세요!…IPE, B2B 솔루션 체험

아울러 SK텔레콤은 최첨단 ICT 기술을 기반으로 타 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중소기업의 경영, 생산활동을 지원하는 다양한 솔루션들을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고, 현장 시연 및 직접 체험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기업 고객들이 자신의 회사에 필요한 서비스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Smart Convergence』 코너에서는 SK텔레콤의 유무선 기반 ICT 기술을 통해 고객사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산업 특화형 솔루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전시장에 마련된 세트를 통해 ▲포스코에서 적용하고 있는 증강 현실(AR) 및 Zigbee 를 기반한 설비점검 서비스, ▲현대 중공업에서 도입한 맞춤형 펨토셀을 활용한 건조 선박 내 통신 솔루션, ▲스마트폰 하나로 화물 터미널 내의 비효율적인 화물 운반 프로세스를 대폭 개선하는 『스마트로』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SK텔레콤의 기술력을 활용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모습을 시연할 예정이다.

기업의 일하는 방식을 스마트하게 변화시켜 생산성 향상을 도와주는 ’스마트 워크’ 서비스도 총 출동한다.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은 ▲CEO가 기업운영 전반에 대한 핵심 이슈들을 언제 어디서든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ERP데이터관리 시스템 『스마트CEO』 ▲GIS, LBS기술을 기반으로 상권분석, 고객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오비전』, ▲모바일 오피스를 중심으로 중소기업 경영활동을 지원하는 『T bizpoint』와 ▲중소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T cloud biz』등을 직접 체험해보고 서비스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에는 다 있다!” 더욱 다양하고 견고해진 스마트 디바이스라인업…최신 프리미엄 단말 20여종 공개

SK텔레콤은 또, 총 20여종의 다양한 OS, 다양한 기능과 사이즈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선보일 예정이다. 방문객들은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갤럭시S II’, 세계 최초 허니콤 탑재 태블릿 PC ’줌(Xoom)’ 등 최신형 단말을 체험하고, 다양한 제조사의 N스크린 서비스용 최신 단말로 「hoppin」서비스를 즐길 수도 있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SK텔레콤의 프리미엄 단말 라인업을 통해, 고객들은 올해의 스마트 디바이스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음은 물론 다양한 단말을 한자리에서 비교체험 할 수 있어 자신에게 알맞은 기기를 고를 안성맞춤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SK텔레콤과 함께 당신의 가능성을 펼치세요”…「개방협력상담실(Open Collaboration Zone)」 운영

SK텔레콤은 이번 전시의 취지에 맞게, 부스를 찾은 고객들이 현장에서 SK텔레콤이 추구하는 개방과 협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 내 「개방협력상담실(Open Collaboration Zone)」 을 운영한다.

Open Collaboration Zone 은 명칭 그대로 개방형 협력을 지향하고 있는 SK텔레콤이 운영하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 및 상담이 이루어지는 공간이다.

SK텔레콤은 이 부스를 통해 이번 전시를 찾은 고객들이 단지 전시장을 구경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으로 자신의 생활이나 비즈니스에 혁신을 가져다 줄 기술이나 서비스를 체험/파악하고, 실제 적용까지 이어지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pen Collaboration Zone에서는 특히 앱/콘텐츠 개발에 관심을 갖고 있는 개발자/개발사들을 위해 Open Innovation Center의 창업 지원 프로그램, T아카데미의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 MD Test Center 활용방법, Open API 정책 등에 대해 상세히 안내하고, T스토어 개발자 지원 담당자들과의 1:1 상담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이 공간에서는 중소기업 대상 경영 및 창업지원 솔루션 T bizpoint와 지오비전 서비스를 설계한 담당자들이 직접 서비스 관련 상담 및 조언에 나설 예정이다.

새롭게 시도되는 Open Collaboration Zone에서는 평소에 알기 어려웠던 앱 개발 및 판매에 대한 궁금증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대박’을 꿈꾸는 앱 개발자들이나, 중소 개발사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특히, 중소 기업에서 회사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특화 솔루션을 찾는 고객들에게 도움이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