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3G는 2배로! Wi-Fi도 동시에! 펨토셀 하나면 무선데이터가 콸콸콸!

– 기존 펨토셀 비해 2배 데이터 용량 지닌 2FA 펨토셀 세계 최초 개발/ 상용화하여 쾌적한 무선데이터 환경 구축
– 한 장비로 3G와 Wi-Fi를 동시에 서비스하는 세계 최초 신기술로 설치 효율 극대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기존 장비 대비 데이터 용량을 2배로 늘리고 3G와 Wi-Fi 를 한 장비로 동시에 서비스하는 ’Wi-Fi 통합형 2FA 펨토셀’을 세계 최초로 개발/상용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펨토셀’이란 일종의 초소형 기지국으로 소규모 지역에서 집중 발생하는 데이터 트래픽 수용을 위해 개발된 장비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발/상용화한 ’Wi-Fi 통합형 2FA 펨토셀’은 기존 1FA 장비 대비 데이터 용량을 2배로 늘린 것으로, 1차선 도로를 2차선 도로로 확장한 것과 같은 효과를 가진다.

이 장비를 이용하면 같은 커버리지 내에서 두 배의 사용자를 수용할 수 있게 되어, 커피숍, 도서관과 같이 무선데이터 사용자가 많이 몰리는 공용공간에서도 고객들이 훨씬 쾌적한 환경에서 무선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 기술 적용으로 무선데이터는 펨토셀로, 음성 통화는 일반 기지국 전파를 이용하므로 SK텔레콤은 고객에게 빠르고 편리한 무선데이터 사용과 안정적인 음성 통화를 모두 제공할 수 있다.

한편, ’Wi-Fi 통합형 2FA 펨토셀’은 2개의 펨토셀과 Wi-Fi AP가 한 장비 안에 통합 구성되어 있어 장비 설치 시 효율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는 펨토셀과 Wi-Fi를 각각 구축해야 했기 때문에 비용도 많이 들고 설치 공간의 미관을 해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Wi-Fi 통합형 2FA 펨토셀’은 통합 구축을 통해 운용 및 설치 비용을 줄임과 동시에 장비에 연결된 인터넷 선을 이용하여 데이터 뿐만 아니라 전원도 전송할 수 있는 PoE(Power over Ethernet) 기술을 적용하여 전원 확보가 어려운 장소에서도 하나의 선만으로 깔끔한 설치가 가능하다.

Wi-Fi 숫자 경쟁에 따른 난개발에 대한 지적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기술 개발/상용화는 고객 가치와 운용 효율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네트워크 구축의 좋은 사례가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데이터트래픽이 집중되는 곳을 우선으로 ’Wi-Fi 통합형 2FA 펨토셀’ 을 본격적으로 설치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1FA 펨토셀(가정/소형 매장용)과 함께 약 1만식을 설치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임종태 Network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무선데이터 속도 향상을 통한 고객의 쾌적한 데이터 사용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아울러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 적합한 펨토셀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