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획기적인 디지털만화콘텐츠 시장 활성화 방안 발표

–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협력 통해 디지털 만화 콘텐츠 제작/유통 지원
– 만화 앱 제작 위한 무료 교육과정 공동 개설해 ‘T아카데미’ 통해 제공
– ‘만화저작권관리시스템’ 통한 유통망 확대 및 투명한 정산서비스 제공… ‘T스토어’ 기반의 해외 시장 진출 토대도 마련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 이현세, www.komacon.kr)이 디지털만화 콘텐츠 시장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만화 콘텐츠 소비매체가 책, 신문과 같은 인쇄물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스마트TV 등의 디지털 기기로 급변하는 가운데, 양측은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 적합한 양질의 국산 디지털만화 콘텐츠가 다수 양산될 수 있도록 ▲만화 앱 제작 위한 무료 교육과정을 공동 개발해 ’T아카데미’를 통해 제공하고, ▲만화저작권관리시스템을 지원하며 ▲’T스토어’를 통해 해외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하는 등 기술 교육에서부터 국내외 시장 유통까지 공동 협력할 계획이다.

첫째, SK텔레콤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우선 만화 앱 제작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개발해 오는 7월부터 SK텔레콤의 무료 모바일 서비스 기획/개발 교육기관인 ’T아카데미’에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만화가들이 쉽고 빠르게 양질의 디지털 만화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양사는 밝혔다.

만화가들이 앱 개발 기술을 익히게 되면, 동영상이나 음악을 함께 제공하는 만화 앱은 물론, 스마트폰의 영상인식, 센서 기능 등을 활용해 쌍방향(Interactive)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신개념 만화 앱이 다수 탄생할 것이라고 진흥원은 전망했다.

둘째, T스토어가 운영하는 만화저작권관리시스템 CLB(Comic Licence Bank)를 통해 만화 앱이 보다 다양한 채널에서 판매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만화가들의 수익 확보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CLB에 등록된 만화 앱은 저작권자의 선택에 따라 T스토어, NATE, 툰도시 웹 서비스, IPTV 등의 채널을 통해 유통되며, 투명한 정산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마지막으로, T스토어는 가입자 8백만 명, 누적 다운로드 2억 건에 이르는 국내 최대 앱 장터로, 연내 중국, 대만,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어서 만화가들은 국내 뿐 아니라 세계로 자신의 작품을 수출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SK텔레콤은 밝혔다.

이주식 SK텔레콤 서비스플랫폼 부문장은 “만화작가들이 자체적으로 디지털 만화 콘텐츠를 제작/유통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돼있지 않아 디지털 환경 변화에 대응이 늦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원에 나서게 됐다”며 “SK텔레콤의 최첨단 기술과 서비스 인프라를 활용해 대한민국 만화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 10일 디지털 만화 콘텐츠 육성 및 유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