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대학생 최고의 ‘스마트폰 전도사’ 키운다!

– 대학생 총 50명 3개월 간 ‘스마트 서포터’로 활동
– 영업 현장에서 스마트 기기, 서비스 카운셀링 및 마케팅 프로젝트 진행
– 국내 ICT전문가 및 마케터와 멘토-멘티 교육…월 활동비 및 장학금 지원 받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스마트폰 전도사’로 활약할 대학생 50명을 뽑아 6월말부터 9월 중순까지 3개월간 「스마트 서포터즈」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서포터즈」 프로그램은 첨단 기기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높은 관심을 가진 대학생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에 대한 마케팅 제안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스마트 서포터즈」는 ▲ ICT관련 전문지식과 역량을 기를 수 있는 다양한 교육 과정과 ▲ 영업현장 실무 및 마케팅 프로젝트 수행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과정으로 구성돼, 학교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마트 서포터’들은 6월 말부터 9월 중순까지 약 3개월 간 SK텔레콤 본사와 T world smart 매장 등의 영업 현장에서 ▲내방 고객을 대상으로 스마트 기기 및 서비스 카운셀링을 진행하고 ▲SK텔레콤 대리점의 영업 환경 및 프로세스에 대한 고객 관점에서의 평가 및 제안 활동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영업현장에서 경험한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하여 ▲신규 서비스 마케팅 방안, ▲신성장 사업 아이디어 수립 등 다양한 활동도 수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대학생 서포터들에게 ICT 전문 파워블로거를 멘토로 엮어, IT최신 정보를 교류하고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서포터들의 성장을 위해 아낌 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

「스마트 서포터즈」에 선발된 서포터는 월 활동비와 통신요금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 받게 되며, 미션을 통해 「최고의 스마트 서포터」로 뽑힌 우수 활동자 및 우수 팀은 장학금을 지원을 받는다..

SK텔레콤 김선중 영업본부장은 “첨단 기기에 대한 대학생들의 높은 관심이 전문 역량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실용적인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이번 프로그램과 같이 고객과 지속적으로 커뮤니케이션 하여 고객 관점에서 기업 활동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