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국내 대표주자로 NFC 전략 발표

– 국내 사업자 중 유일 참석…앞선 모바일 결제 사업 역량 및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장 위한 에코시스템 구축 계획 발표
– GSMA 산하 NFC 기반 모바일 결제 프로젝트 주도적 참여 노력 및 성과 인정 받아…오렌지(Orange), 텔레포니카, KT 등 세계 유수 이통사들과 함께 프로젝트 운영 그룹 멤버로 선정
– 한중일 통합 NFC 서비스 런칭 위한 에코시스템 개발도 적극 주도해 나갈 것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NFC 기반 글로벌 모바일 결제 서비스 추진 전략을 공개하고 이를 위한 글로벌 에코시스템 구축 선도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지난 27일부터 싱가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GSMA; 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siation) 주최의 모바일 금융 회의인 「Mobile Money Summit(모바일 머니 서밋) 2011」 행사에 국내 사업자 중 유일하게 참석해, NFC 기반 글로벌 모바일 결제 서비스 전략 관련 연설을 펼쳤다고 29일 밝혔다.

Mobile Money Summit이란, GSMA 소속의 각국 이통사, 금융사 리더들이 모여 서비스 전시 및 토론을 통해 전세계 모바일 머니 산업의 미래를 위한 전략을 도출하고자 하는 행사로 올해 4회째를 맞았다.

이날 연설에서 SK텔레콤은 전자지갑서비스(Smart Wallet), T캐쉬, 스마트결제서비스(Smart Payment) 등 SK텔레콤이 제공 중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 현황 및 향후 전략을 소개하고, 이를 글로벌 마켓으로 확대시키기 위한 글로벌 에코시스템 및 파트너십 구축의 바람직한 방향성에 대해 설명해 각국 기업 대표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행사에서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서 발표 기회를 얻게 된 것은 글로벌 모바일 결제 산업 발전을 위한 그간의 노력 및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07년부터 ’10년까지 GSMA의 모바일 결제 프로젝트인 을 통해 모바일 결제 관련 신사업모델 발굴을 적극적으로 주도해왔으며, 올 4월부터는 GSMA의 5대 주요 프로젝트 중 하나인 의 운영 그룹 멤버로 선정돼 앞선 모바일 결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전세계 주요 이통사들 간 협력을 이끌어 온 바 있다.

프로젝트란, NFC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결제, 티켓팅, 데이터 교환, 모바일 쿠폰/바우처 발급 등의 글로벌 상용서비스 추진을 위해 범세계적 에코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이다.

SK텔레콤은 유럽 내 거대 NFC 사업을 추진 중인 오렌지 (Orange), 텔레포니카, 그리고 국내 KT 등 3개 통신사업자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한중일 통합 NFC 서비스 런칭을 위한 에코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이주식 서비스플랫폼 부문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이통사로서 SK텔레콤의 앞선 모바일 결제 기술과 전략을 공유함으로써, 전세계 모바일 머니 산업 발전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한 것에 보람을 느낀다”면서 “SK텔레콤은 국경을 넘나드는 편리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가 조속히 제공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글로벌 에코시스템 구축을 적극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