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NH농협카드 & KT와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방지 MOU

– 카드 결제 국가정보와 이통사 휴대폰 로밍 국가정보를 비교하여 해외에서 발생하는 신용카드 위조 사건 예방 목적
– 통신과 금융 정보 활용하여 만에 하나 발생 가능한 문제 미연 방지 가능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NH농협카드, KT와 함께 19일 이통사의 해외로밍 정보와 카드사의 결제 국가정보를 결합한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방지 시범서비스’를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농협은행 본관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가 맺은 MOU는 최근 해외에서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는 위조사고를 예방하는 것을 목적으로, 3개월간 시범 서비스 형태로 제공된 후 12월부터 고객 전체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비스는 SK텔레콤을 사용 중인 NH농협카드가 해외에서 대면 거래 방식으로 사용될 경우 카드 결제가 이뤄진 국가의 정보와 이통사의 휴대폰 로밍 국가정보를 비교해 일치하지 않을 경우 곧바로 부정사용 여부에 대한 판단 작업에 들어가는 방식이다.

이번 서비스를 위해 SK텔레콤과 KT는 NH농협카드의 신용카드 부정사용 방지 서비스에 동의한 고객의 해외 로밍정보를 NH농협카드에 제공하게 된다.

3사는 이번 MOU를 통해 이동통신사가 보유한 데이터와 NH농협카드가 보유한 정보를 통해 만에 하나 발생할지 모르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고객 편의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의 조영환 빅데이터TF장은 “이번 MOU를 통해 이통사의 실시간 해외로밍 정보를 이용하게 됨으로써 신용카드 위조사고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고객 편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최고의 고객가치 실현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KT와 함께 이번 NH농협카드와의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카드사 전체로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