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전국 각지 찾아가는 ‘ICT 체험 프로젝트’ ICT 꿈나무에 미래 청사진 보여준다

– 미래 30년 발전 화두로 제시한 ‘ICT노믹스’ 향한 올바른 변화 선도 일환…지역간 정보격차 해소 나서
–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일 첫 런칭…농구코트 1.5배 면적에 6개관 10개 체험과정 설치해 미래 가상현실 체험
– 모바일오케스트라-가상현실기기-오감체험시설 등 어린이 눈높이 맞춰
– SKT-국립중앙박물관 공동제작 ‘세계 최초 가상현실박물관’도 선보여
– 향후 중소도시ㆍ농어촌 20여 곳 찾아 청소년 ICT 무료 체험 기회 제공

전국 중소도시와 농어촌 어린이ㆍ청소년들에게 ICT(정보통신기술)가 펼쳐갈 미래 사회의 꿈과 희망을 전해주는 ‘찾아가는 ICT체험관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2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이동형 ICT체험관 『티움(T.um) 모바일』 개관식을 갖고, 전국 지방도시 및 농어촌 지역 20곳에 대한 순회 전시에 들어갔다.

※SK텔레콤 T-타워내 ICT(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체험관 ‘티움(T.um)’은 미래형 유비쿼터스 환경을 체험하며 꿈과 희망이 가득한 미래를 싹 틔우는 공간으로, ‘티움 모바일’은 공간적 제약을 벗어나 전국 곳곳을 찾아가는 ‘이동형 ICT 체험관’을 의미함

『티움 모바일』은 지난 5월 하성민 CEO가 밝혔던 미래 30년 ICT 발전 청사진인 ‘ICT 노믹스’를 위한 바른 변화 프로그램 중 하나로, 지방 중소도시 어린이ㆍ청소년들에게 ICT가 촉발할 변화와 미래상에 대한 올바른 체험 기회를 제공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20일 『티움 모바일』 개관식에는 민간통제선내 유일한 학교인 대성동초등학교 학생 및 교직원 40여 명이 초청돼 우리나라 ICT 역사와 미래상을 체험했다.

총 6개관 10개 체험 과정으로 구성된 『티움 모바일』은 20일~23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전시를 시작으로 앞으로 전라남도 해남, 강원도 태백 등 전국 곳곳을 찾아갈 예정이다.

어린이 눈 높이에 맞춘 ‘꿈의 공간’ 완성
『티움 모바일』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우리나라 통신기술의 과거와 현재ㆍ미래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과거관(모바일 오케스트라) à 현재관(엔터테인먼트, 건강, 경제) à 미래관(미래의 가정, 미래의 자동차) à 가능성 아카데미 순으로 약 10가지 체험이 이루어진다.

『티움 모바일』에 들어서면 지난 30년간 국내에 출시된 통신기기로 이뤄진 휴대폰 박물관이 가장 먼저 보인다. 이곳에서는 카폰부터 스마트폰까지 약 30종의 휴대폰이 각각의 벨소리로 클래식, 팝송 등을 합주하는 모바일 오케스트라를 통해 휴대폰의 진화과정을 재미있고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현재관에서는 스마트로봇, 헬스케어/감성케어 서비스, 증강 현실을 이용한 상점, 토마토를 재배하는 스마트 농장 등 생활과 산업 전방위로 녹아든 ICT를 체험하게 된다.

『티움 모바일』의 핵심 체험 아이템인 미래관은 최첨단 가상현실기기와 오감체험시설로 구성돼 있다. 이곳에서는 머리에 쓰는 가상현실기기(Head Mount Display)를 통해, 시선이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360도로 미래의 집을 둘러보고, 이 안에서 손을 움직여 3D 프린터로 요리를 하거나, 홀로그램 영상통화를 하는 등 미래의 삶을 간접 체험할 수 있다. 또, 자동차 형태의 오감체험시설에 탑승해 미래의 무인자동차와 병원, 무인항공기(드론) 등을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다.

‘과거와 현재 잇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첫 선
SK텔레콤은 『티움 모바일』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첫 선을 보인 이유로, ‘중앙박물관은 유구한 5천년 역사가 잘 보존돼 있는 곳으로 우리 민족의 찬란한 과거와 우리 ICT가 열어갈 미래를 잇는 교차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티움 모바일』에는 SK텔레콤과 국립중앙박물관이 공동 제작한 가상현실 박물관이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가상현실 박물관에서는 가상현실기기를 이용한 국립중앙박물관의 주요 유물 관람과 전문 큐레이터의 역사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어린이들은 마치 국립중앙박물관에 온 것과 같이 우리나라 문화와 역사를 학습할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3일까지 전시되는 『티움 모바일』은 하루 약 5백~1천 명이 현장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지방도시와 농어촌 등 전국 각지 20여 곳 방문
『티움 모바일』은 정보격차 해소라는 취지에 맞춰 앞으로 2~3주 단위로 중소도시와 농어촌 등 전국 20여 곳을 누비게 된다.

SK텔레콤은 기동성을 살리기 위해 각각의 컨텐츠를 하나의 이동형 모듈에 담는 ‘유닛형 ICT 체험관’을 구현했다. 이를 위해 농구코트의 1.5배 연면적 693 ㎡ (가로 33m, 세로 21m, 높이 6m)의 대형 구조물을 48시간 내에 설치하고, 24시간 내에 철거할 수 있는 첨단 공법을 적용했다.

또 각각의 전시 유닛은 투명 에어돔(Air Dome)안에 담아 ICT가 전 사회와 산업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미래를 표현했으며, 우천 등 날씨 변화에 구애받지 않고 관람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티움 모바일』은 정보소외 지역을 찾아가는 것 외에도 이동형 ICT 체험관의 장점을 살려 인천 아시안게임이나 부산 ITU전권회의 등 대형 행사 현장에서도 전시돼 IT 강국의 위상을 알리는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윤용철 PR실장은 “바른 기술로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따뜻한 ICT세상을 만들기 위해 『티움 모바일』을 구축하게 됐다”며, “싹을 틔운다는 의미를 가진 티움 명칭처럼 이곳에 방문하는 어린이들의 마음 속에 꿈과 희망의 싹이 커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