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바른 ICT 노믹스’ 프로젝트 본격화한다

– SK텔레콤, 3개 기관∙NGO 함께 ‘바른 ICT 청소년 캠프’ 시작, ‘바른 ICT 노믹스’ 실천 첫 걸음
– ‘더 빠른 변화’를 넘어 ‘더 나은 방향으로의 변화’ 향한 바른 ICT 전국민 캠페인 지속 계획
– 하반기 ‘ICT노믹스 연구소’ 설립 및 ‘바른 ICT 키즈교실’ 등 후속 프로그램 예정
– IoT기반 원격제어 기술로 ‘전통산업 스마트화’ 박차…1차 산업 경쟁력 강화 기대

SK텔레콤이 지난 5월 ‘빠른 변화를 넘어 올바른 변화를 선도하겠다’며 제시했던 ‘바른 ICT 노믹스’ 프로젝트가 본격화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그 첫번째로 SK브로드밴드,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스러기사랑나눔회 등과 공동으로 스마트폰∙인터넷 등 디지털 디바이스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리는 ‘바른 ICT 청소년 캠프’를 8/11~13일 개최한다.

이번 ‘바른 ICT 청소년 캠프’는 지난 5월 SK텔레콤이 미래 30년 청사진으로 밝혔던 ‘ICT 노믹스’ 및 ‘바른 ICT 노믹스’ 프로젝트 선언 이후 나온 첫 번째 실천 방안이며, 올해 말까지 ▲ICT노믹스 연구소 설립 ▲바른 ICT 광고∙UCC 공모전 ▲바른 ICT 키즈 교실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지난 5월 하성민 사장은 “’ICT 노믹스’가 진정으로 필요로 하는 변화는 ‘더 빠른 변화’를 넘어선 ‘더 나은 방향으로의 변화’”라고 지적한 바 있으며, 일련의 ‘바른 ICT 노믹스’ 프로젝트는 그 후속 조치라고 할 수 있다.

‘바른 ICT 청소년 캠프’는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간 SK브로드밴드 인재개발원(경기도 안성 소재)에서 진행되며, 청소년의 올바른 ICT 기술 사용법과 통제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초ㆍ중ㆍ고등학생 등 스마트폰∙인터넷 과다 사용 청소년 30여명은 가족과 함께 집단상담 및 역할극 공동체 놀이활동을 통해 긍정적 자기인식과 올바른 ICT 활용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또 SK텔레콤은 오는 9월부터 연말까지 6~7세 대상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디바이스의 바른 이용을 알리는 ‘바른 ICT 키즈교실’도 진행한다.

9월 2일 어린이회관 유치원에서의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매주 서울∙경기 지역의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서 진행될 예정인 ‘키즈교실’은 구연동화와 종이 인형 만들기 및 캠페인 송을 통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디지털 디바이스 활용법을 알려준다.

한편 ICT 기술발전에 따른 부작용 연구와 대안 마련을 위한 ‘ICT노믹스 연구소’ 설립 역시 올 하반기 중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현재 100여 곳에 공급된 IoT 원격제어 기술 기반 ‘스마트 농장’ 역시 확대 추진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지금까지의 농약살포와 관수, 온풍기 가동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적용방안을 추가로 개발∙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또 스마트폰, 인터넷 등 디지털 디바이스의 과다 사용의 문제점을 최소화하고 바른 사용법을 알리는 ‘바른 ICT 광고·UCC 공모전’을 개최하며, 영상광고 및 UCC 동영상 등 2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