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하성민 사장, ‘ICT노믹스’ 실현 위한 본격 행보

– MAE 2014 현장 찾아 동반 참가한 스타트업 및 브라보 리스타트 기업 관계자 격려
– GSMA 이사회 및 CEO 연석회의 참석해 국내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GSMA 행사인 ‘Mobile360 부산’ 협력 당부
– 5G, 모바일 인증채널 구축 등 업계 현안 논의
– ICT 산업을 중심으로 한 선순환적 생태계 조성 방안 협의 등 본격적 ‘ICT 노믹스’ 시동

SK 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 하성민 사장이 중국 상하이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이하 MAE) 2014’에서 최근 ‘ICT대토론회’를 통해 밝힌 미래 사회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ICT노믹스’ 실현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하사장은 11일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이하 MAE) 2014’ 행사가 개최 중인 중국 상하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SNIEC)를 찾아 이번 전시회에 동반 참가한 스타트업 중소기업과 브라보 리스타트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전일인 10일에는 ‘MAE 2014’에 맞춰 열린GSMA 이사회 및 이동통신사 CEO 연석회의에 참석해 오는 10월 우리나라에서 ITU 전권회의와 함께 열리는 한국 최초의 GSMA 행사인 ‘Mobile360 부산’ 행사의 협력을 당부하고, ICT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SK텔레콤은 최근 ITU 전권회의 부대행사인 ‘Mobile360 부산’의 플래티넘 스폰서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이 밖에도 하사장은 이번 MAE 기간 중 존 프레드릭 박사스 의장, 앤 부베로 사무총장 등 GSMA의장단 외에도 ICT 산업계의 글로벌 리더들을 만나 5G 네트워크, 신속하고 효율적인 모바일 인증채널 구축 등 다양한 업계 현안을 비롯 융합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가치의 창출, 모바일 네트워크를 둘러싼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협업 강화 등 새롭게 다가올 ‘ICT노믹스 시대’의 비전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이 같은 논의를 과정을 통해 하사장은 ‘ICT 노믹스’의 의의에 대해 설명하고, 향후 GSMA 회원사 및 인터넷 기업, 스타트업 기업 등 모바일 생태계를 둘러싼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선순환적 ICT 생태계 구축에 노력해 나가기로 협의하는 등 향후 ‘ICT 노믹스’ 구현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하성민 사장은 최근 정보통신정책학회 등이 주최한 ‘ICT 발전 대토론회’에서 향후 ICT가 삶의 전반에서 혁명적 변화를 촉발하는 전혀 새로운 형태의 경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이를 ‘ICT노믹스’로 정의하며 향후 SK텔레콤이 ICT노믹스 시대의 ‘바른 변화’를 선도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 2008년부터 GSMA 이사회 멤버로 활약 중으로, 국내 이동통신사 CEO 중 가장 오랜 GSMA 이사회 활동경력을 지니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