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앞선 초소형 기지국 기술로 3년 연속 국제상 수상 성공

– 런던서 개최 Small Cell Industry Awards서 ‘LTE 펨토셀’ 기술력 인정 받아
– DU-RU 분리형 펨토셀 개발 등으로 ‘혁신적 상용화 기술 부문’ 3년 연속 수상

‘SK텔레콤의 앞선 ‘LTE 펨토셀’ 기술력과 상용화 노력이 다시 한 번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1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Small Cell Industry Awards(이하 SCIA)’에서 초소형 기지국 관련 기술의 선도적 개발 및 상용화 노력을 인정 받아 ‘혁신적인 상용화 기술 부문’에서 3년째 수상의 영광을 안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SCIA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스몰 셀 포럼(Small Cell Forum)’에서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스몰 셀 포럼’에는 AT&T, 보다폰, NTT도코모 등 세계 유수의 이동통신사 60여 곳과 삼성전자, 화웨이, 에릭슨 등 통신장비 제조업체 80여 곳이 가입돼 있다.

SK텔레콤은 ‘혁신적인 상용화 기술 부문’의3년 연속 수상을 통해 2012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초소형 기지국 장비인 ‘LTE펨토셀’ 관련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력과 꾸준한 개발 노력을 인정받게 됐다.

SK텔레콤의 ‘LTE 펨토셀’은 전파가 닿기 힘든 실내·지하 등의 공간에서 원활한 LTE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비이며, 좁은 지역에서 과도하게 발생하는 데이터 트래픽을 수용하는데도 활용이 가능하다.

‘혁신적인 상용화 기술 부문’ 수상은 세계 최초로 디지털 부분과 라디오 부분이 분리된 FRS(Femto Remote System)와 기존 펨토셀과 달리 일반 LTE기지국과 유사한 커버리지를 자랑하는 아웃도어(Outdoor) 펨토셀의 상용화 등 펨토셀과 관련된 SK텔레콤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 높은 평가를 확인한 것이다.

또한, CA(Carrier Aggregation) 기술이 적용된 펨토셀과 TDD-LTE용 펨토셀의 개발 노력, 펨토셀과 일반 기지국간 간섭 최소화 및 보안강화 기능 등의 개발도 심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SK텔레콤은 보고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수상은 ‘올 초 MWC 최고의 LTE 공헌상’ 수상에 이어, SK텔레콤의 LTE 관련 기술력이 세계 시장을 선도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증명한 쾌거”라며 “앞으로도 펨토셀을 비롯한 다양한 인빌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발전시켜 고객 행복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