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IPv6 글로벌 확대 앞장선다

– 한국에서의 상용화 선도 이어 베트남 정부 주관 IPv6행사서 한국 대표로 관련 기술 상용화 노하우 소개
– 8월 예정 아시아태평양 지역 관련 행사에도 발표자로 참석해 한국의 앞선 IPv6 기술력 선보일 계획

차세대 인터넷 주소 체계인 ‘IPv6(Internet Protocol version 6)’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시킨 SK텔레콤이 글로벌 시장에서 관련 기술의 전파를 선도하며 차세대 인터넷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6일(현지시간 기준) 개최된 ‘베트남 IPv6의 날(Vietnam IPv6 Day) 2015’에 한국을 대표한 발표자로 참석해 SK텔레콤의 LTE 네트워크에 차세대 인터넷 주소 체계인 ‘IPv6(Internet Protocol version 6)’를 상용화시킨 선도 사례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베트남 정부에서 직접 주관하는 행사로 베트남의 통신사업자들과 장비제조업체들이 참석한 가운데 ‘IPv6’를 국가적으로 활성화시키기 위해 개최됐다. SK텔레콤의 이번 발표는 베트남 정부로부터 ‘IPv6’의 상용화 대표 사례 전달을 부탁 받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SK텔레콤은 행사에서 ‘IPv6’를 LTE 네트워크에 적용하는 과정에서 개발한 기술 및 노하우 등에 대한 발표와 함께 Q&A 시간을 갖고 참석한 현지 통신/장비 사업자들에게 ‘IPv6’ 관련 노하우를 전수하며 ‘IPv6’ 생태계 조성에 주력했다.

‘IPv6’는 현재의 인터넷 주소 체계인 ‘IPv4’가 생성 가능한 43억개(2의 32제곱)의 주소를 대부분 사용하여 한계에 돌입한 상황을 해소할 수 있는 차세대 인터넷 주소 체계다. ‘IPv6’가 만들 수 있는 주소는 2의 128제곱(43억X43억X43억X43억)개로 사실상 무한대에 가깝다.

특히 다가오는 사물인터넷(IoT) 시대에는 사물마다 IP주소를 부여해 사물과 인터넷을 연결해야 하는 만큼 필요한 IP주소의 확충을 위해서도 ‘IPv6’의 도입은 필수적으로 평가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행사에 앞서 지난 3월10일과 11일 양일간에 걸쳐 파리에서 열린 ‘IPv6 월드 콩그레스(IPv6 World Congress)’에서도 전세계 통신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LTE망에서의 IPv6 상용화 사례’를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오는 8월에도 ‘아시아태평양 인터넷주소자원 관리 기구(APNIC)’에 참석해 ‘IPv6’의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노하우를 전하는 등 세계 각지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IPv6’와 관련된 글로벌 기술 확산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014년 9월 국내 최초로 LTE 상용망의 음성/데이터 영역 모두에 IPv6를 적용했으며, SK브로드밴드는 광통신망 상에 IPv6를 적용해 시범 서비스 중이다. 모바일 상의 음성과 데이터 모두에 ‘IPv6’를 상용화한 것은 SK텔레콤이 국내 최초이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베트남 정부가 개최한 행사를 통해 IoT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필수적인 ’IPv6’의 선도적 노하우를 대한민국을 대표해 글로벌 통신/장비 사업자들에게 전하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IPv6’ 상용화를 통해 얻은 기술 노하우를 국내외 사업자들에게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차세대 인터넷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