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4배 빠른 LTE로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수상

– ‘3 밴드 LTE-A 상용화’ 노력 인정 받아 ‘최우수 통신 혁신 프로젝트’ 상 수상
– 지속적인 LTE기술 개발 및 커버리지 확대 등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제공 노력 인정받아

20일(인도네시아 현지시각) SK텔레콤 조규성 네트워크기술원 AN랩장(사진 오른쪽)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에 참가해 주최 측으로부터 ‘3밴드 LTE-A 상용화’를 인정 받아 ‘최우수 통신 혁신 프로젝트(Most Innovative Telecom Project)’ 상을 받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20일(현지시각) 열린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Telecom Asia Award)’ 에서 ‘최우수 통신 혁신 프로젝트(Most Innovative Telecom Project)’ 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는 아시아 지역 통신사업자 중 최고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 기업들을 선정하는 행사로, 통신·IT 전문매체인 ‘텔레콤 아시아(Telecom Asia)’의 주관으로 열린다.

SK텔레콤이 수상한 ‘최우수 통신 혁신 프로젝트’상은 통신업계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기술 개발이나 상용화 프로젝트에 수여되는 것으로, SK텔레콤은 ‘3밴드(band) LTE-A 상용화’를 통해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LTE 기술 개발 및 커버리지 확대 노력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최대 300Mbps의 속도를 지원하는 ‘3밴드 LTE-A’를 상용화했으며, ‘3밴드 LTE-A’의 안정적 서비스 제공 및 커버리지 확대를 위해 1분기에 2.1GHz 기지국 2.6만 식을 구축하고 전국에 설치된 중계기를 업그레이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의 고객들은 서울특별시와 6대 광역시 등 전국 85개시의 주요 지역에서 3밴드 LTE-A 네트워크를 통해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SK텔레콤은 이와 함께 오는 8월까지 5000식의 기지국을 추가로 구축해 국내 최대 ‘3밴드 LTE-A’ 커버리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고객들이 더욱 넓은 장소에서 최고의 LTE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수상으로 SK텔레콤은 글로벌 통신시장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다시 한번 인정 받았다”며 “향후에도 끊임없는 네트워크 기술 혁신을 통해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를 대표하는 이동통신 사업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