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한일 여성 의원들, 대한민국 최첨단 기술에 `브라보`

– 한일여성의원포럼 의원단, SK텔레콤 ICT전시관 T.um(티움) 방문해 미래기술 체험

한일 양국의 여성 의원들이 23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의 체험형 ICT전시관 T.um에 방문해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을 체험했다.

이번 방문은 ’한일여성의원포럼’ 제 1차 개최를 기념하여 국회사무처에서 기획한 한국 문화 시찰 행사의 일환으로, 일본 여성 의원들에게 대한민국의 ICT 발전 현황과 비전을 집약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공간으로 T.um이 선정된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최고위원을 비롯한 한국 여성 국회의원 6명과 민주당 이시게 에이코 의원 등 일본 여성 중의원 7명으로 구성된 한일여성의원포럼 일행단은 약 1시간 동안 T.um에 전시된 스마트 홈, 스마트 카 등을 직접 작동시켜보고 스마트폰을 활용한 미래 생활 모습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등 진지한 모습으로 체험에 임했다. IT 강국 일본의 여성 의원들도 T.um에 전시된 미래 기술에 감탄하는 모습이었다.

한나라당 나경원 최고위원은 “최근 IT 분야에서 여성들의 활동이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한일 여성 의원들이 대한민국의 앞선 기술력을 체험하며 미래 기술의 활용 방안에 대해 논할 수 있는 값진 시간이었다”며 “이를 기반으로 한일간 IT 협력이 더욱 탄탄해지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SK텔레콤 이항수 홍보실장은 “대한민국의 ICT 기술을 선보이는 대표 공간으로 T.um이 선정돼 영광”이라며 “T.um이 우리 나라의 최첨단 미래 기술을 세계에 알리는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