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글로벌 통신장비 기업과 5G 핵심 기술 개발 나선다

– 초고주파 대역에서 기지국-단말 간 전송손실 및 다중반사 등 연구 · 개발
– ‘차세대 초고주파 무선 접속’ 기술 연구하기 위한 테스트베드 공동 개발
– 최적의 통신환경 제공하는 차세대 안테나 시스템 핵심기술 ‘AAS’ 공동 개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통신 네트워크 계측장비 글로벌 리더인 독일 로데슈바르즈(Rohde&Schwarz, 크리스티안 라이셔, Christian Leicher, 최고 운영책임자, www.rohde-schwarz.com)사와 5G 핵심 기술 공동 연구개발 협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 로데슈바르즈 : 뮌휀에 본사를 둔 기업으로 1933년 설립되었으며, 통신 네트워크 계측기 분야 외에 IT 기술, 무선통신 분야의 핵심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70여 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업체로, 전 세계적으로 기술 노하우와 혁신성을 인정받고 있는 기업이다.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양사는 밀리미터파 전파특성 측정 및 전파모델 연구와 5G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차세대 초고주파 무선 접속’ 기술 설계 및 분석을 위한 테스트베드 공동 개발에 뜻을 모았다.

5G 시대에는 초실시간 · 증강/가상현실 · IoT 등 최첨단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대폭 확장된 네트워크 수용량이 필요하며, 무엇보다 초저지연 전송이 구현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주파수 당 전송량을 늘리는 등의 주파수 효율 개선과 새로운 무선 신호 전송 방식 개발이 필수적이다.

양사는 이를 위해 6GHz 대역 이상 초고주파 대역에서 기지국과 단말간 전송손실 및 다중반사 등을 측정해 분석할 예정이다. 아울러 밀리미터파를 통해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하는데 필수적인 ‘차세대 초고주파 무선 접속’ 기술 연구를 위한 테스트베드도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 밀리미터파 : 5G 대용량 서비스 지원을 위해 넓은 대역폭 확보가 가능한 신규 후보 주파수 대역중 하나로, 약 30~300GHz 대역을 의미하며 현재 주로 고해상도 레이더나 마이크로파 분광학 등에 이용되고 있다.

양사는 2013년부터 5G 네트워크에 활용될 차세대 안테나 시스템의 핵심기술인 ‘Active Antenna System(AAS)’의 연구 · 개발도 지속하고 있다. ‘AAS’를 적용하면 안테나 장비가 어떤 방향으로 어느 정도의 전파를 보낼 것인지 스스로 판단해 트래픽 상황에 맞는 전파환경을 생성 할 수 있기 때문에, 고객에게 최적의 통신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협약이 5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기술적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5G 표준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기 이전에 양사가 선도적인 협력을 통해 5G 핵심요소기술을 공동으로 발굴 · 확보하고 이를 통해 5G 시대 개막을 한걸음 앞당길 것” 이라고 밝혔다.

로데슈바르즈사 크리스티안 라이셔 최고 운영책임자(COO : Chief Operating Officer)는 “3 Band LTE-A 등 세계 최고 수준의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SK텔레콤과 5G를 준비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5G 핵심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해 5G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