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Smart Push」 서비스로 통신망 과부하 막았다

– 메신저업체와 상생협력으로 국내 최초 도입한 「Smart Push」 서비스, 출시 4개월 만에 500만 가입자 돌파
– 서비스 시작 이후 메신저 서비스로 인한 망 부하 단 한 건도 없어
–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에 「Smart Push」 기반기술 및 운용 노하우 제공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메신저-SNS서비스 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도입한 「Smart Push」 서비스가 출시 4개월 만인 21일 가입고객 5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이 서비스로 보다 완벽한 통신망 운용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Smart Push(스마트 푸시)」는 각종 메신저-SNS 서비스와 고객의 스마트폰이 서로의 상태 확인을 위해 주기적으로 주고 받는 연결유지 신호(Keep Alive)를 별도 서버에서 통합 관리해, 불필요한 연결유지 신호 발생을 줄이고 통신망 과부하를 줄여주는 네트워크 솔루션이다.

다수의 메신저-SNS 서비스가 설치된 스마트폰은 시간당 20~50건 이상의 과도한 연결유지 신호를 수신하지만, 스마트폰에 「Smart Push」를 설치하면 연결유지 신호가 효과적으로 관리돼 데이터 낭비를 줄일 수 있으며, 메신저 서비스 등이 소모하는 전력도 70% 이상 개선된다.

또한, 메신저-SNS 개발업체는 연결유지신호 관리를 SK텔레콤이 대행하게 됨에 따라 장비 투자비를 절감하고,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특히 SK텔레콤은 「Smart Push」 서비스 도입으로 메신저-SNS서비스 업체의 서버 장애 시 발생했던 재시도 현상(Retry)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서비스 도입 후에는 같은 사례로 단 한 건의 통신망 과부하가 발생하지 않는 등 보다 안정적인 이동통신망 운용 기반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Smart Push」 서비스를 지난 5월 카카오톡, 6월 NHN의 미투데이(me2day), 9월 SK컴즈의 네이트온톡과 연동했으며, 현재 네이버톡, 다음의 마이피플 등 다양한 서비스와 연동을 협의하고 있어, 앞으로도 서비스 이용 고객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에게 「Smart Push」 서비스를 개방할 계획으로, 국제표준기구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ciation)를 통해 표준화를 주도할 예정이다. 기반기술에는 SK텔레콤이 출원 완료한 특허 12건 등이 포함되어 있다.

SK텔레콤 권혁상 Network부문장은 “「Smart Push」 서비스는 이동통신사와 메신저서비스 업체가 Win-Win하고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케 한 대표적인 상생협력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통신망 솔루션 도입을 통해 고객가치를 향상시키고 관련업체와의 상생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