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Smart Push」 서비스로 통신망 과부하 막았다

– 메신저업체와 상생협력으로 국내 최초 도입한 「Smart Push」 서비스, 출시 4개월 만에 500만 가입자 돌파
– 서비스 시작 이후 메신저 서비스로 인한 망 부하 단 한 건도 없어
–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에 「Smart Push」 기반기술 및 운용 노하우 제공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메신저-SNS서비스 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도입한 「Smart Push」 서비스가 출시 4개월 만인 21일 가입고객 5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이 서비스로 보다 완벽한 통신망 운용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Smart Push(스마트 푸시)」는 각종 메신저-SNS 서비스와 고객의 스마트폰이 서로의 상태 확인을 위해 주기적으로 주고 받는 연결유지 신호(Keep Alive)를 별도 서버에서 통합 관리해, 불필요한 연결유지 신호 발생을 줄이고 통신망 과부하를 줄여주는 네트워크 솔루션이다.

다수의 메신저-SNS 서비스가 설치된 스마트폰은 시간당 20~50건 이상의 과도한 연결유지 신호를 수신하지만, 스마트폰에 「Smart Push」를 설치하면 연결유지 신호가 효과적으로 관리돼 데이터 낭비를 줄일 수 있으며, 메신저 서비스 등이 소모하는 전력도 70% 이상 개선된다.

또한, 메신저-SNS 개발업체는 연결유지신호 관리를 SK텔레콤이 대행하게 됨에 따라 장비 투자비를 절감하고,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특히 SK텔레콤은 「Smart Push」 서비스 도입으로 메신저-SNS서비스 업체의 서버 장애 시 발생했던 재시도 현상(Retry)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서비스 도입 후에는 같은 사례로 단 한 건의 통신망 과부하가 발생하지 않는 등 보다 안정적인 이동통신망 운용 기반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Smart Push」 서비스를 지난 5월 카카오톡, 6월 NHN의 미투데이(me2day), 9월 SK컴즈의 네이트온톡과 연동했으며, 현재 네이버톡, 다음의 마이피플 등 다양한 서비스와 연동을 협의하고 있어, 앞으로도 서비스 이용 고객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에게 「Smart Push」 서비스를 개방할 계획으로, 국제표준기구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ciation)를 통해 표준화를 주도할 예정이다. 기반기술에는 SK텔레콤이 출원 완료한 특허 12건 등이 포함되어 있다.

SK텔레콤 권혁상 Network부문장은 “「Smart Push」 서비스는 이동통신사와 메신저서비스 업체가 Win-Win하고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케 한 대표적인 상생협력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통신망 솔루션 도입을 통해 고객가치를 향상시키고 관련업체와의 상생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