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조직 개편 및 임원인사 시행

– 플랫폼 사업 분사로 CIC조직을 폐지하고 ‘사업총괄’과 ‘Corporate Center’ 체계로 전환
– 중장기 성장 전략 다변화를 위해 ‘Healthcare사업본부’ 신설, 기술부문을 ‘종합기술원’으로 기능 통폐합 해 기술 리더십 강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오는 10월 1일 플랫폼사업을 전담할 SK플래닛 출범에 맞춰, 기존 이동통신 사업도 빠르게 재정비하여 경쟁이 심화되는 통신 시장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성장을 지속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고 21일(수) 밝혔다.

첫째, 플랫폼 사업의 분사로 CIC(Company In Company) 유지 필요성이 저하됨에 따라, 통신사업(Network Operator)에 대한 운영을 책임지는 『사업총괄』과 전사 최적화/효율화를 지원하는 『Corporate Center』 체계로 전환하여 운영효율 극대화는 물론 조직 관리 및 책임을 강화하도록 했다.

둘째, 통신사업 운영을 책임지는 『사업총괄』에 B2C, B2B, 네트워크(Network) 역량을 결집하여 마케팅, 기업사업, 네트워크 및 유•무선 조직간 시너지를 제고하고 경쟁우위 유지의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또한, 중장기 성장 전략 다변화를 위해 『Healthcare사업본부』를 신설하여 Healthcare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IPE사업본부』와 『Healthcare사업본부』는 사업총괄 직속으로 둬 사업추진 실행력을 높이도록 했다.

셋째, 기존 기술부문을 『종합기술원』으로 기능을 통합•강화하고 CEO 직속으로 둬 연구개발(R&D) 분야의 중장기 및 사업지원 과제 간의 균형(Balance)을 제고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기술역량을 높여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넷째, 사업총괄 직속의 사업지원(Staff) 조직은 슬림화 하고 중장기/전사 전략은 전사로 통합하여 일관된 전사 전략의 수립•실행을 통해 시장의 빠른 변화와 무한 경쟁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했다.

SK텔레콤은 조직개편과 아울러 시행하는 임원인사에 ’변화’를 통한 조직 활성화와 안정적 사업 추진을 위한 일관성과 지속성을 동시에 고려하였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가볍고, 빠르고, 실행력 있는 조직’을 구축하고, 자율과 책임 기반의 자기완결적 조직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