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상하이 MAE에서 한국을 대표해 ICT선도적 기술력 뽐낸다

– 국내 기업 유일,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에서 2년 연속 단독 기업관 초청 전시 참여
– 5G기반 기술 • 스마트앱세서리 신규 상품 등 최초 시연
– ICT노믹스에 대한 글로벌 기업의 공감대 확보 및 중국/아시아 사업 확장 주력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의 ICT 전시회인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2014 (이하 MAE)에 초청받아, 미래 성장사업 분야의 다양한 융합 서비스를 대거 선보인다.

MAE는 매년 2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ICT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의 아시아판 행사로, 지난 2012년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대규모로 개최되고 있다.

주최 측인 GSMA의 초청을 받은 SK텔레콤은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MAE에 2년 연속 단독 기업관을 꾸미고, ICT가 다른 산업과 만났을 때 펼쳐질 새로운 가능성을 주제로 한국 ICT 경쟁력을 전세계 ICT분야에 선보인다.

SK텔레콤이 이번 MAE에서 선보일 내용은 헬스케어, 스마트교육, 안전 서비스, 실내측위기술 등과 같은 융복합 상품/솔루션과, 브라보 리스타트 참여기업, 중소 협력업체들과 함께 추진 중인 ‘행복동행’ 결과물들로 구성돼있다.

최근 ICT발전 화두로 제시된 ‘ICT노믹스’와 괘를 같이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여, ICT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들이 융합, 재편되는 새로운 경제 사회에 대해 글로벌 기업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더불어 SK텔레콤은 글로벌 수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스마트빔, 스마트로봇 등을 소개하며, 이번 전시회를 중국/아시아 등 해외 시장에 ICT한류를 전파하기 위한 교두보로 삼을 예정이다. 어린이용 원터치 응급호출 서비스인 스마트 초록버튼 등도 중국 내 유력통신사와 출시를 협의하는 등 MAE를 통해 중국시장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스마트 에어’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스마트 에어’는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를 측정해 실시간 공기질을 스마트폰으로 제공하는 초소형 앱세서리이다. ‘스마트에어’는 금년 3분기 국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으로,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한 중국/일본 등으로도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이번 MAE 기간 다수의 광대역 주파수를 결합하는 ‘이종 LTE 묶음 기술(FDD-TDD LTE Carrier Aggregation)’ 을 시연해 향후 5G시대의 기반이 될 최첨단 기술을 세계 최초로 선보이고, 아시아 지역 통신사를 대상으로 전시 부스 내에서 네트워크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한국 LTE 기술력도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10일 GSMA 주최의 보드미팅에 참여해 올해 10월 ITU 전권회의와 함께 열리는 한국 최초의 GSMA 행사인 ‘Mobile360 부산’ 행사에 대한 글로벌 통신기업의 협조를 요청하는 등의 활동도 전개한다.
* Mobile360은 GSMA가 주관하는 지역 현안을 논의하는 컨퍼런스로, ITU 전권회의에 맞춰 올해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Mobile360 부산’ 행사의 플래티넘 스폰서사로 선정되어 한국 최초의 GSMA 행사를 지원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