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데이터 추가 혜택 628TB(테라바이트)에 달해

– ‘band 데이터 요금제’ 출시 한 달 만에 대기록 작성… 선풍적인 고객 인기 입증
– 인당 평균 데이터 혜택 800MB 늘고 데이터 사용량도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변화 보여
– 데이터 이용 패턴에 맞게 ‘band 타임프리’ 등 데이터 상품 가입하는 고객 증가
– 요금제 변경 이유 1위는 데이터 ‘자유자재’ 서비스… 데이터 혜택에 관심 높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band 데이터 요금제’가 지난 5월 20일 출시한 이래 한 달여 만에 200만 가입 고객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SK텔레콤의 기존 요금제 중 고객 가입 추이가 가장 빨랐던 ‘T끼리 요금제’ 보다 2배 빠른 속도를 계속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표. ‘band 데이터 요금제’ 및 ‘T끼리 요금제’ 가입 추이 비교]

구분 출시 첫 날 2주차 한 달
band 데이터 요금제 15만 100만 돌파 200만 돌파
T끼리 요금제 7만 50만 돌파 100만 돌파

* ‘band 데이터 요금제’ 가입 고객 : 총 201만 명 (6/23 기준)

SK텔레콤이 지난 5월 ‘band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한 80만 고객들의 6월 1일부터 23일까지의 데이터 이용 패턴을 분석한 결과, 추가 데이터 혜택이 늘어나고 데이터 사용량도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났다.

‘band 데이터 요금제’ 가입 고객은 기본 데이터 제공량 확대 및 선물하기·리필하기 등을 활용해 ‘T끼리·전국민 요금제’ 고객 대비 628TB(테라바이트) 상당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 받았다. 628TB는 6억 5,850만MB로 1.5GB의 HD급 영화 43만 편을 감상할 수 있고 4MB의 음악 1억 6,462만 곡을 다운받을 수 있는 양이다. 80만 명 기준으로 인당 평균 데이터 제공량이 800MB 가량 늘어난 것이다. 800MB는 HD급 IPTV를 실시간으로 한 시간 가량 시청할 수 있고, 4MB의 음악 200곡을 다운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그 중 데이터 ‘리필하기’를 활용해 기존 요금제 대비 추가로 제공받은 데이터가 약 225TB다. 리필하기를 활용한 고객은 인당 평균 3.2GB의 데이터를 리필했고, 이는 ‘T데이터 쿠폰’ 가격으로 환산 시 약 3만4천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제공 받은 데이터도 약 99TB인 것으로 조사됐다. 선물한 고객은 인당 평균 1.8GB를 선물했고, 선물 받은 고객의 경우 인당 평균 1.4GB의 데이터를 추가로 받았다.

이처럼 ‘band 데이터 요금제’ 가입 고객의 데이터 혜택이 늘어난 이유는 데이터 서비스를 더욱 활발히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리필하기’는 24%, ‘선물하기’는 22%의 고객이 이용해 기존 요금제 대비 각각 2.1배, 1.5배 증가했다. 2년 이상 장기 고객에게 제공했던 데이터 ‘리필하기’ 혜택을 ‘band 데이터 요금제’ 전 가입 고객으로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또한, 기본 데이터 제공량 증가, 온가족 행복플랜, 동일명의 스마트폰 결합 등을 통해 추가로 받은 데이터도 304TB, 인당 평균 358MB에 달했다. 예를 들어 ‘전국민무한 69’(2년 약정 시 월 정액 51,500원, 기본 데이터 제공량 5GB) 대비 ‘band 데이터 51’(월 정액 51,000원, 기본 데이터 제공량 6.5GB) 요금제가 데이터를 1.5GB 더 제공하는 등 실 납부금액이 유사한 요금 구간을 비교하면 ‘band 데이터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이 증가한 것이다.

늘어난 데이터 제공량 만큼 5월 ‘band 데이터 요금제’ 가입 고객들의 6월 1일부터 23일까지의 데이터 사용량도 ‘T끼리·전국민무한 요금제’ 고객 대비 약 488TB, 인당 평균 640MB 가량 증가했다. 이에 따라 IPTV, 최신 영화, e-Book 등 최신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T 프리미엄 플러스’에 방문하는 데이터 요금제 고객이 기존 요금제 대비 1.4배 높았다. SK텔레콤은 6월 말까지 인당 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800MB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외에도 ‘band 데이터 요금제’ 가입 고객의 데이터 상품 이용률이 기존 요금제 보다 2배 높게 나타났다. 자신의 데이터 이용 패턴에 맞게 ‘band 타임프리’, ‘band 지하철프리’ 등 데이터 상품을 가입하고 있는 것이다.

데이터 상품에 가입한 고객들의 인당 평균 기본 데이터 제공량은 1.5GB이지만 사용한 데이터는 인당 평균 6.3GB인 것으로 조사됐다. 데이터 상품에 가입해 기본 데이터 제공량 보다 4배 더 많은 데이터를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6/1~23일 사용 기준)

한편, SK텔레콤이 ‘band 데이터 요금제’로 변경한 고객 1,000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요금제를 변경한 가장 큰 이유는 리필하기·선물하기 등 데이터 ‘자유자재’ 서비스 (50%)인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초 진행했던 설문조사에서 ‘유·무선 무제한 통화(51%)’가 요금제 변경의 주된 이유였던 것에 비해, 최근에는 데이터 혜택을 고객들이 더욱 선호하고 있는 것이다. 유·무선 무제한 통화(38%), 최신 콘텐츠 혜택(12%)도 여전히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망에서도 고객들의 데이터 혜택 문의가 급증했다는 반응이다. 한 SK텔레콤 대리점 직원은 “지난 5월에는 고객들이 음성 무제한 통화 혜택을 주로 문의했었던 것에 비해 최근에는 데이터 리필하기·선물하기 활용 방법, 기존 요금제와의 데이터 제공량 비교 등의 문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김영섭 마케팅전략본부장은 “’band 데이터 요금제’ 가입 고객이 요금제 출시 한 달여 만에 2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band 데이터 요금제’가 ‘데이터 시대’를 대표하는 요금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를 선도하고 고객들의 실질적인 데이터 혜택을 강화한 상품·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