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전화’가 제공한 안심과 편리성에 100만 고객 매료됐다!

– All-IP 기반의 차세대 통화 플랫폼 ‘T’전화, 똑똑한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실현
– ‘T전화’ 고객 10% ‘스팸/스미싱’ 정보 평가에 적극 참여 … 고객이 통화 후 직접 전화번호 평가∙공유하는 ‘안심통화’ 기능 호평
– 전화번호 검색기능 ‘T114’, ‘T전화’ 이용자의 40%가 1달에 1회 이상 사용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지난 2월 선보인 All-IP 기반의 혁신적인 통화 플랫폼인 ‘T전화’ 가입 고객이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상품ㆍ서비스 혁신 아이템으로 선보인 ‘T전화’는 전화의 본질적 기능인 ‘통화’를 음성과 데이터의 결합을 통해 SK텔레콤만의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함으로써 ‘통화 그 이상의 똑똑한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을 실현한 통화 플랫폼이다.

‘T전화’ 이용 가능 단말은 현재까지 삼성 갤럭시S5, LG G3, 팬택 베가아이언2 등 총 10종이며, 향후 출시하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대부분 기종에 ‘T전화’가 기본 탑재될 예정이다.
※ T전화 제공 단말 : 삼성 갤럭시 노트2/3, 노트3 NEO, S5, S4 LTE-A, LG G프로2, G3, G2, 팬택 베가 아이언2 등 총 10

SK텔레콤은 고객만족도 조사결과 ‘T전화’ 고객들이 가장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는 기능은 ‘안심통화’와 ‘T114’로 조사됐으며, 이는 SK텔레콤이 밝혔던 ‘안심하고 걸고 받는 전화’라는 고객들의 니즈가 확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T전화’의 ‘안심통화’ 기능은 다른 이용자가 등록한 전화번호 평가를 공유해 해당 번호의 수신 여부를 결정하도록 돕는 피싱방지 기능이다. SK텔레콤은 ‘T전화’ 이용 고객의 10%는 스팸/스미싱 전화 정보 생성에 적극 참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이용 고객이 늘어남에 따라 고객이 직접 만들어나가는 안심통화 환경이 더욱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안심통화’와 함께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기능은 ‘T114’였다. ‘T전화’ 이용 고객 중 40%가 월 1회 이상 사용하고 있는 ‘T114’는 ‘전화번호 안내(114)’를 통하지 않더라도 연락처에서 약 100만여개의 번호를 고객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순서로 검색하고, 전화번호/홈페이지/지도 등 관련정보를 함께 제공하여 ‘통화’를 스마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그 외 자주 통화하는 12개의 추천 번호를 한 화면에 보여주는 ‘홈화면’과 요금제 및 데이터/음성 잔여량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대시보드’ 기능도 고객들에게 호응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하태균 상품기획본부장은 “’T전화’를 통해 고객들이 실제 생활에서 서비스의 가치를 체감할 수 있는 ‘상품/서비스 혁신 경쟁시대’을 선도할 계획”이라며, “연내 관련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외부 사업자들에게 개방하는 열린 협력을 통해, ‘T전화’를 외부 업체의 창의적 서비스와 융합해 지속 확장ㆍ발전하는 새로운 개념의 전화 플랫폼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