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대리점 직원, 사장님 된다

– 대리점 영업 귀재 선발해 별도 투자금 없이 SK텔레콤이 직접 구축한 매장 운영
– 4월 도입한 대기업 수준 복리 후생에 이어 꿈을 실현시켜주는 Vision 프로그램
– 전 대리점 직원 비전 형성 및 역량 향상에 도움… 고객 만족으로 이어져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영업에 우수한 성과를 보인 대리점 직원들이 자기 돈 한푼 없이 대리점 사장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었다.

’T master 소(小)사장제도’라 불리우는 SK텔레콤의 파격적인 비전 실현 제도는, 우수한 영업 성과를 거둔 대리점 직원을 선발해, 별도 투자금액 없이 독립적으로 3년간 대리점을 운영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SK텔레콤은 1년에 최대 4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17일 첫 대리점 사장이 탄생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고객과 직접 대면하는 대리점 직원들의 사기 진작이 고객 만족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판단해 지난 4월 대리점 직원들을 대상으로 대기업 수준의 파격적 복리 후생 프로그램을 도입한 바 있었는데,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돈과 학력 등에 관계 없이 능력만 있으면 대리점 사장이 될 수 있도록 꿈을 이뤄주기로 한 것이다.

’T master 소사장제도’에 따라 대리점 사장이 되면, 초기 투자 비용 없이도 대리점 운영 경험을 축적할 수 있고, 성과에 따라 3년간 충분한 재무적 보상을 받을 수 있어 소매 전문 경영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

3년이 지난 후에는 본래 소속했던 대리점 직원으로 돌아오거나, 3년간의 수익을 종잣돈으로 본인이 직접 투자해 정식 SK텔레콤 대리점 사장이 될 것인지를 본인이 선택하게 된다.

T master 소사장이 운영하는 대리점은 SK텔레콤이 직접 부동산 계약, 인테리어 구축 등을 진행하며, 관련 비용을 전액* 부담한다. 매장직원의 채용, 급여 등 대리점 운영은 완전히 독립적으로 이루어지지만, 시스템 상으로는 T master 소사장이 기존 소속된 대리점의 판매 대행 역할을 하며, 수익 중 일부는 기존 대리점에게도 돌아간다. 따라서 최우수 직원 이탈로 인한 기존 대리점의 부담도 최소화 하고, 기존 대리점 사장과 경영 멘토링 관계도 자연스럽게 형성할 수 있다.

* 권리금 및 보증금 전액, 인테리어 비용 전액 SK텔레콤 부담. 단, 월 임대료 중 일부 소사장 부담

’T master 소사장제도’는 우수 직원에게는 큰 복지 혜택인 동시에, 다른 구성원들이 꿈과 희망을 갖고 일할 수 있는 강력한 동기가 된다. 또한 장기 근무를 통해 역량이 향상되고 이를 통해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4월부터 대리점 직원을 대상으로 파격적인 상생 복지 프로그램을 도입해 대기업 수준의 복리 후생을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의 상생 복지 프로그램은 ①종잣돈 마련 적금 지원, ② 자기개발 교육비 지원 ③무료 건강검진, 위험보장 보험 무료가입 ④할인혜택이 강화된 대리점직원 전용 신용카드 발급 등이다.

대리점 상생 복지 프로그램에는 연간 약60억원 규모의 재원이 소요되며, 대리점과 SK텔레콤이 5:5로 비용을 부담한다. 현재까지 총 2,700여 개소의 SK텔레콤 대리점 중 2,400개소의 대리점이 참여했으며 이를 통해 혜택을 받는 직원 규모는 약 8,000여명(6개월 이상 근무자 대상)이다.

참여를 원하는 대리점은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지난 8월 구축된 ’상생 복지 사이트(www.sktmembers.com)’ 에서 확인 가능하다.

’T master 소사장제도’를 비롯한 상생 복지 프로그램은 SK텔레콤이 직접 고용한 직원이 아닌 계약 관계에 있는 대리점 직원들에게 제공한다는 점에서 파격적이라고 할 수 있다.

’T master 소사장제도’를 통해 제 1호 대리점장이 된 최영미 사장은 “평소 업무를 내 일처럼 생각하면서 열심히 일했는데, 정말 내 일이 되었다”며, “회사에서 꿈을 실현해 준 만큼 앞으로 모든 SK텔레콤 대리점 직원들의 꿈과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성공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조우현 영업본부장은 “고객과 직접 만나는 대리점 직원들의 친절한 한마디가 고객 만족에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면서 “상생을 통한 대리점 직원들의 행복 증진이 결국SK텔레콤 고객의 행복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