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전 세계 대학생들 한국의 첨단 ICT에 빠지다

– 나흘간 약 30개국 선수 및 관계자 600여 명 방문 ∙∙∙ 첨단 ICT 열풍 거세
– 나라별 단체관람 추진 통한 국가 ICT 위상 드높일 계획

‘제28회 2015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이하 광주U대회)’에 참가한 전 세계 대학생 선수들 사이에서 첨단 ICT 열풍이 거세다. SK텔레콤의 첨단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광주 U대회가 열리고 있는 광주 월드컵경기장 북문에 자리한 『티움(T.um) 모바일』 방문객이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약 3천 명에 육박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SK텔레콤은 총 방문객 중 외국인의 비율이 20%에 달하는 등 『티움(T.um) 모바일』이 대한민국 ICT의 위상을 드높이는 데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회 개막 전 외국인 방문객들을 통한 입소문에 힘입어 4일까지 30개국 600여 명의 선수 및 관계자들이 『티움(T.um) 모바일』 을 방문했다. 외국인들은 지난 3일 개막식 이후 본격 방문하기 시작해, 4일 하루에만 350여 명이 방문했으며, 향후 하루 평균 약 500여 명 이상씩 꾸준하게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광주U대회 조직위원회와 협의해 각 나라 선수들의 『티움(T.um) 모바일』 단체관람을 추진 중으로,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IC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티움(T.um) 모바일』은 가로 33m, 세로 33m, 총 면적 1,089㎡(농구코트 2.5배의 크기)에 달하는 초대형 이동형 체험관으로, ‘우주 정거장’을 모티브로 디자인되어 광주U대회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티움(T.um) 모바일』에 구현 된 ICT 기술기반 11개 서비스 중 특히 인기 있는 체험 서비스로는 가상현실을 통해 미래 ICT 생활을 엿볼 수 있는 ‘IoT열기구’가 있다.

지난 4일 오후 『티움(T.um) 모바일』을 방문한 미국인 톰 레이크스트로(Tom Rakestraw) 씨는 “짧은 시간에 모바일 통신 기술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경험할 수 있었다”며, “특히 IoT 열기구 가상 현실 체험을 통해 미래 생활을 먼저 경험해 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방문객 에스토니아 국가대표 농구선수 마틴(Dorbek Martin) 씨는 “한국의 최신 IoT 기술을 접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스마트팜 시스템이 농업과 IoT 기술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인상적이었고, 오큘러스를 이용한 IoT 열기구 체험, 4D 시뮬라이더가 매우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티움(T.um) 모바일』 서비스 중 하나인 ‘스포츠 트래킹 솔루션’의 경우 여러 외국인들이 가격을 문의하는 등 대한민국의 ICT 기술력으로 탄생한 각종 서비스의 수출에도 밝은 전망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티움(T.um) 모바일』은 대회 개막 이틀 전인 1일부터 선보이기 시작해, 폐막일인 14일까지 2주간 광주 월드컵경기장 북문에 전시 된다. 전시 관람은 현장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