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스마트폰 바꿔도 “문자 입력, 어렵지 않아요~”

– 천지인/나랏글/스카이 및 쿼티(QWERTY)등 대부분 사용하는 4가지 입력 방식 탑재
– ’11년 9월 HTC 레이더 4G 시작…올해 1분기 말 삼성 출시로 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적용
– 다양한 단말 출시와 함께 문자 장벽 없애 스마트폰 선택의 질 높여

스마트폰에 탑재된 한글 문자 입력 방식은 제조사마다 제각각이어서 소비자들은 스마트폰 교체 이후 새로운 문자 입력방식에 적응하느라 불편함이 많았다. 이런 불편함 때문에 스마트폰의 성능/디자인과 관계 없이 기존에 사용하던 제조사의 스마트폰만을 선택하는 소비자도 있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출시하는 모든 스마트폰에 천지인 등 한글 문자 입력 방식 4가지를 모두 탑재해 고객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국내 최대 이동통신사인SK텔레콤이 全 스마트폰에 도입하기로 한 한글 문자 입력 방식은 3X4형태 3가지(천지인/나랏글/스카이) 및 쿼티(QWERTY)등 총 4가지 방식이다.

SK텔레콤이 모든 한글 문자 입력 방식을 全 스마트폰에 탑재함에 따라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을 바꿔도 기존에 이용하던 한글 입력방식 등 본인에게 편리한 한글 입력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SK텔레콤은 ’11년 9월 HTC 레이더 4G, 10월 팬택 베가 LTE ∙ 소니 에릭슨 레이, 11월 모토로라 레이저, 12월 LG 프라다 3.0 을 시작으로 이미 4가지 한글 문자 입력 방식을 모두 탑재해왔다. 삼성전자 스마트폰도 올해 1분기 말 이후부터 적용되면, SK텔레콤에서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폰에 4가지 한글 이력 방식이 함께 들어가게 된다.

모든 한글 문자 입력 방식을 탑재하는 것은 한국 정보통신 기술협회(TTA, Tele-communications Technology Association) 주관으로 3개 통신사와 3개 제조사(삼성/LG/팬택)가 자율적으로 협의해 왔다. 한글 입력방식 표준은 ’11년 6월에 제정되었으나 이는 권고 표준이고 제조사의 의무사항은 아니다.

SK텔레콤은 이 표준을 근거로 스마트폰 제조사와 모든 한글 문자 입력 방식 탑재를 적극적으로 제조사와 협의해 왔다. 한글 입력 방식은 제조사에게 고객 유지 (Retention) 효과가 있기 때문에 협의가 쉽지 않았다.

SK텔레콤은 국내 최대 가입자를 기반으로 가장 다양한 폰을 출시해 단말 선택권을 보장하려 노력해 왔으며, 이번 조치를 통해 고객의 선택의 질 또한 높였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한글 문자 입력 방식에 신경 쓰지 않고, 스마트폰 본원의 성능과 디자인을 충실히 고려해 선택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SK텔레콤 조정섭 스마트 디바이스 실장은 “선도적인 네트워크 품질 만큼 스마트폰에서도 최고의 경쟁력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에도 업계의 리더로서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