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국내 최고속 Wi-Fi, ‘T와이파이존’에서 즐긴다!

– SK텔레콤, 와이파이 제어 기술 획기적 개선 통해 서비스 품질 차별화
-3월까지 전국 2만곳 /상반기 까지 전국 6만4천곳의T와이파이존에 적용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쇼핑몰, 놀이공원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와이파이 품질을 향상사키는 제어기술을 개발 완료하고, 3월 서울 지역을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전국 T와이파이존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와이파이 제어기술은 ▶다중 접속 제어 기술 ▶최적 주파수설정 기술 ▶ 와이파이 이동 제어 기술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를 통해 SK텔레콤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기존 대비 최대 30% 빠른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와이파이 제어기술 적용으로 최대 30% 체감품질 개선

최근 사설 무선인터넷 망의 설치 및 스마트폰 사용자가 증가로 인해 와이파이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와이파이 서비스 속도 저하 및 접속 단절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런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T와이파이존 내 각 AP에 WMM(Wireless Multimedia Extensions)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중접속 기술을 개발하여 다수 사용자 접속 시에도 체감 품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였다.

※ WMM : 무선인터넷 환경에서 멀티미디어 전송 품질을 높이는 국제 표준 기술

와이파이 기술 특성상 서비스되고 있는 데이터 신호들은 각 사용자별로 독립적으로 전송되기 때문에 다량의 사용자가 동시에 서비스를 사용하는 경우 각 사용자들이 전송하는 서비스 데이터간에 충돌이 발생하여 성능 저하가 발생하게 된다.

SK텔레콤이 독자 개발한 다중 접속 제어 기술은 각 사용자들의 데이터 전송 상황을 자동으로 인지하여 AP의 동작 특성을 변화시킴으로써 데이터 충돌을 완화하여 와이파이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다중 접속 제어 기술은 현재 인구 밀집 지역에 구축된2만개 T와이파이존 지역에 금년3월까지 우선 적용될 예정이며, 2012년 상반기까지 전국 6만4천개 T와이파이존에 적용이 완료 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011년 말 전국 T와이파이존에 최적 주파수 설정기술을 적용하여 와이파이 품질을 업그레이드 한 바 있다.

최적 주파수 설정기술은, SK텔레콤이 직접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AP혼재 지역에서 주파수 사용 현황 분석을 통해 접속 단말기 별 최적의 주파수를 찾아내어 와이파이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다중 접속 제어 기술과 최적 주파수 설정 기술의 적용을 통해 동일 와이파이 네트워크 용량에 보다 많은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사용자가 밀집되어 있는 커피숍, 매장, 지하철, 놀이공원 등의 와이파이 서비스 품질이 최대 30%까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와이파이 서비스에 이동전화 기술을 접목, 끊김 없는 서비스 제공

기존 와이파이 서비스는 AP간 이동시 접속이 끊어진 후 재 접속하는 방식으로, 사용자가 최초 접속한 AP의 범위를 벗어나게 되면 일시적인 단절 현상이 나타나 사용에 불편이 있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SK텔레콤은 AP경계 구간에서 사용자별 신호를 자동적으로 인지하여 인접 AP로 신호를 실시간 자동 연결해 줌으로써 끊김 없이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 이동제어기술’을 개발했다.

’와이파이 이동제어기술’은 와이파이 컨트롤러 장비에 구현되어 있으며, 와이브로 서비스 기술을 접목시켜 AP재접속/가입자인증/전송트래픽제어 정보를 AP와 컨트롤러간 실시간으로 주고 받을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이 기술은 현재 세종문화회관에 설치된 T와이파이존에 시범 적용이 완료 되었으며, 상반기 중 확대 적용을 통해 인천문학구장, 대형쇼핑몰, 놀이시설, 대학교 등 인구밀집 주요 지역에 구축된 T와이파이존에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강종렬 Network 기술원장은 “이번에 개발한 와이파이 제어기술을 통해 SK텔레콤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한단계 높은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와이파이 진화기술 선도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