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60% 저렴한 클라우드 기반 CDN 서비스 출시

– 콘텐츠 업∙다운로드 횟수, 네트워크 대역폭 관계없이 실 전송 트래픽 비용 부담
– 트래픽 폭주시에도 별도 추가 약정이나 투자 비용 없이 이용 가능해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기존 CDN 서비스 대비 60% 이상 저렴한 기업용 Cloud CDN 서비스를 15일 출시했다.
※ CDN(Content Delivery Network): 영화, 뮤직비디오 등 대용량의 콘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통신사업자(ISP)간 트래픽 분산 처리로 고객에게 최상의 전달 경로를 제공하는 기술

기존 CDN 서비스 이용자들은 콘텐츠 업∙다운로드 횟수와 네트워크 대역폭, 전송 트래픽에 비례해서 비용을 지불했지만 SK텔레콤의 클라우드 기반 CDN서비스는 실제 전송한 트래픽에 대해서만 비용을 부담하면 되기 때문에 30 ~ 60% 저렴하다. 또한 SK텔레콤 CDN 서비스 이용 고객은 트래픽이 폭주하더라도 별도의 비용을 들여 약정을 맺거나 추가 투자 비용을 부담할 필요가 없다. 여러 고객들이 CDN 서버를 공유하기 때문에 서버 용량을 확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게임 ∙ E-learning ∙ 광고 ∙ 언론사 ∙ 쇼핑몰 ∙ 네비게이션 ∙ 인터넷 미디어 서비스 기업과 블로거 ∙ 팬 카페 운영자 등 콘텐츠 다운로드나 스트리밍이 많은 기업과 개인은 트래픽이 폭주하더라도 별도 약정 없이 저렴한 비용으로 고속의 CDN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용절차도 대폭 간소화해 기존에는 오프라인에서 별도로 신청해 승인받아 3일 정도 기간이 소요되었으나, 이제는 전용 웹사이트(www.tcloudbiz.com)에서 가입하면 즉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 원성식 기업컨설팅 본부장은 “Cloud CDN출시로 편리성과 비용 효율성이라는 두가지 목적을 모두 달성했다” 며 “향후 모바일과 연계한 다양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loud CDN’에 대한 문의 및 자세한 내용은 SK텔레콤 T cloud biz 웹사이트(www.tcloudbiz.com)와 고객센터(1600-2552)에서 얻을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