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선박수주 영업비밀 모바일보안으로 지킨다

– 단말기, 네트워크, 콘텐츠 관련 모바일 통합 보안 솔루션 ‘스마트 시큐리티’ 구축
– 안전하고 효율적인 모바일 업무환경 구축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조선소 지향

선박의 생산, 영업 및 A/S 등의 업무에서 사용되고 있는 스마트 모바일 단말기에서 기업 정보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모바일 통합 보안솔루션이 현대중공업에 공급된다.

현대중공업(대표이사 사장 이재성)과 SK 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은 기업용 모바일 통합 보안 솔루션인 ’스마트 시큐리티(Smart Security)’를 공동개발 완료하고, 오는 5월까지 업무용 스마트폰 및 태블릿PC 1,000여대를 대상으로 공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된 스마트 시큐리티는 업무용 스마트폰의 보안 강화를 위해 만든 모바일 보안 통합 솔루션으로 모바일 오피스 구축 과정에서 우려되는 정보 유출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현대중공업에 공급된 스마트 시큐리티의 가장 핵심적인 기능은 SSM(Smart device Security Management : 스마트단말 보안 관리)으로 스마트폰 분실 또는 도난시 원격 제어로 단말기에 잠금기능(Lock)을 실행하거나 데이터를 삭제해 정보 유출을 막아 기업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것이다. 이밖에 악성 코드 대응 기능으로 백신이 설치되지 않은 단말을 서버에서 통합적으로 백신 설치 및 주기적인 검사를 실행해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또 회사 내에서 활용되는 스마트폰 카메라, 외부와 통신이 가능한 모바일AP, 블루투스 등을 제한할 수 있으며 블랙/화이트 리스트 기반으로 해당 업무 애플리케이션(앱)만 실행을 하게 한다든지, 특정 불필요한 앱의 실행을 차단해 업무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선박 수주 등 주요 영업 정보에 대한 음성통화 시 마이크에 접근하는 유해 앱을 통제함으로써 기업의 영업 비밀을 보호하고 보안 문제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SKT기업사업본부 관계자는 “스마트폰 성능이 PC수준에 근접해 감에 따라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하는 업무용 솔루션을 도입하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각 기업들은 모바일 보안이 발등의 불로 떨어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스마트폰은 개인이 휴대하는 디바이스인 동시에 기업의 중요한 업무를 이용하는 도구이기 때문에 보안의 문제는 더욱 복합적이면서도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대다수 공공기관과 대기업들은 내부망 접속에 대한 권한관리에서부터 악성코드 및 문서보안, 단말의 분실/도난 관리까지 스마트폰 보안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현대중공업 황시영 부사장(통합전산실장)은 “조선소의 스마트워크 추진에 있어서 모바일 보안이 중요한 만큼 SK텔레콤과 협력해 제조업에 적합한 모바일 통합 보안 솔루션을 공동개발하게 되었으며, 모바일 보안 리스크를 획기적으로 줄여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조선소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