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클라우드 ERP 시대 열린다

– 가상화 기반 클라우드 기술 적용해 시스템 구축 ∙ 전문관리인력 없이 이용자당 月20만 원대에 이용… 기존 ERP 대비 최대 30% 절감
– 빠른 ERP 구축 ∙ 회사별 최적화 ∙ 높은 보안과 안정성 장점
– SAP, BSG 파트너스와 ‘공동마케팅 및 협력 MOU’ 체결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중소기업용 ERP시스템인 ’SAP Business One’을 Cloud환경으로 제공해 비용을 최대 30%까지 줄인 “Cloud SAP B1” 서비스를 1일 출시했다.

SAP社는 국내 ERP 시장의 시장점유율 50%, 글로벌 시장 1위의 대표적인 ERP(Enterprise Resource Planning, 전사자원관리)공급 업체이며’SAP Business One’은 SAP社’가 제공하는 중소기업형 ERP 시스템이다. ’SAP Business One’을 사용하면 데이터를 입력하는 순간 실시간으로 재무/회계/자재 등 각 분야별로 데이터가 필요한 곳에 동시에 입력된다. 기존 저가형 ERP 시스템은 관리자가 분야별로 데이터를 중복/수동 입력해야 해 관리가 번거로웠다.

이번에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Cloud SAP B1″은 ’SAP Business One’에 가상화 기반의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것이다. 서버 등 초기 IT 인프라를 구축하거나 전문 운영인력을 채용해야 하는 등 별도 투자 부담 없이도 사용자 당 월 20만 원대에서 ERP 시스템을 관리/운용할 수 있다.

중소기업이 자체적인 ERP 인프라를 직접 구축해 운영할 경우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인프라 구축비용만 수 천만 원에 이르고 월 관리 비용도 수백 만원 이상이 든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대 30% 비용 절감이 가능한 것이다.

또한 “Cloud SAP B1″은 각 산업 군 별로 표준 프로세스를 패키지로 제공해 직접 구축할 때보다 ERP적용 시점을 2개월까지 단축할 수 있고, 전문 컨설턴트를 통해 해당 패키지를 각 회사별로 최적화할 수도 있다. SK텔레콤 클라우드 서비스의 높은 수준의 보안과 안정성도 장점이다.

SK텔레콤은 “Cloud SAP B1” 론칭에 맞추어 SAP, BSG 파트너스(SAP 국내 채널 파트너사)와 ’공동 마케팅과 협력에 대한MOU’를 체결했다. 이용을 원하는 기업은 1년 단위로 계약이 가능하다.

SK텔레콤 원성식 기업컨설팅 본부장은 “Cloud SAP B1 출시로 ERP를 사용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의 재무적 부담이 크게 줄었다”며 “SK텔레콤은 향후 중소 기업에 필요한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loud SAP B1’에 대한 문의 및 자세한 내용은 SK텔레콤 T cloud biz 웹사이트(www.tcloudbiz.co.kr)와 고객센터(1600-2552)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