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WIS2012 전시관 개관

– WCDMA 최상위 버전인 HSPA+까지 변환 지원…기존 브릿지보다 1.5배 속도 개선
– 태블릿 PC 등 Device 다변화에 따라 데이터망 이용환경 크게 개선 기대

SK텔레콤 (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WiBro를 Wi-Fi로 변환하는 기능은 물론, 전국 커버리지와 이동성이 보장되는 WCDMA신호까지 Wi-Fi로 변환해주는 복합 라우터 ‘3W 브릿지’를 국내 최초로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3W 브릿지’ (모델명 CBR-500T, 제조사 씨모텍)는 WiBro+WCDMA+Wi-Fi를 지원한다는 의미를 가진 이름이다.

’3W 브릿지’는 국내 최초로 WCDMA신호를 Wi-Fi로 변환해, 그간 협소한 커버리지 및 이동성 제한으로 불편을 겪던 Wi-Fi의 이용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3W브릿지’는 WCDMA 망의 최신버전으로 SK텔레콤이 지난 7월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HSPA+망까지 이용할 수 있어, 데이터다운로드 속도측면에서 기존 WCDMA(HSDPA)보다 1.5배 높은 속도의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첨부1. WCDMA 및 WiBro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

HSPA+는 데이터 다운로드 시 최대 21Mbps의 무선인터넷 속도를 제공하는 차세대 무선 기술로, WCDMA 이동망의 최신 버전이다.

브릿지형 단말은 고객들이 많이 사용하는 컴퓨터 등 Data Device에 이동통신 신호를 Wi-Fi로 전환해 주는 것으로, 기존에는 WiBro신호를 Wi-Fi신호로 변환해주는 단말기만 출시 됐었다.

’3W 브릿지’ 1대로 최대 7대의 Device까지 Wi-Fi를 이용할 수 있으며, 1.37인치의 컬러 LCD 화면을 장착하여 한눈에 현재 접속되어 있는 네트웍 식별, 배터리 잔량 확인 등을 할 수 있다.

고객들은 WiBro가 지원되는 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요금이 저렴한 WiBro망을 통해 Wi-Fi 서비스를 이용하고, WiBro가 제공되지 않는 지역에서는 WCDMA HSPA+망을 통해 Wi-F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3W브릿지’를 사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T로그인 라이트•레귤러•프리미엄 조절요금제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한편 SK텔레콤은7월부터 서울지역부터 HSPA+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11월 중으로 인천, 성남 등 수도권 주요 도시와 부산 등 광역시를 포함한 전국 주요도시로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임종태 네트웍기술원장은 “WCDMA의 최고단계 기술인 HSPA+와 Wi-Bro를 모두 지원하는 브릿지 형 단말을 통해 고객들은 전국에서 이동성 제한없이 Wi-Fi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