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하성민사장, GSMA 사무총장과 이동통신산업 발전방안 논의

– LTE-A 이후의 ICT 환경과 통신사 대응, 망중립성 문제, NFC 및 RCS서비스 등 이통산업 전반 협의
– SK텔레콤 자체 개발한 ‘무선 통신망 과부하 방지 기술’ 공유 및 표준화 지원 요청
– 부베로 총장, SK텔레콤이 독자 개발한 ‘USIM기반 NFC결제기술’ 상용화 경험 공유 및 GSMA의 NFC 프로젝트에 계속적으로 주도적 활동 요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 하성민 사장은 23일(수) 오전 을지로 본사 사옥(T타워)에서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앤 부베로(Anne Bouverot) 사무총장과 만나 이동통신 산업 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하 사장과 부베로 총장은 근거리통신(NFC) 무선결제 서비스, 차세대 통합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RCS(Rich Communication Suite) 등 이동통신 서비스 발전 방향과 현안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특히 LTE 차세대 서비스인 LTE-Advanced 이후의 ICT환경과 통신사 대응 방향과 망중립성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갖고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부베로 총장은 SK텔레콤의 NFC결제서비스 현황, 무선 통신망 과부하 방지기술(스마트 푸시), VoLTE/Multi Carrier/Carrier Aggregation 등LTE 주요 기술 현황, RCS, 스마트러닝 및 지오비전 등의 혁신적인 서비스 등을 소개 받았다.

하 사장은 이날 미팅에서 부베로 총장에게 자체 개발한 무선통신망 과부하 방지 기술인 스마트 푸시(Smart Push) 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강조하고 업계 표준화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부베로 총장은 ICT최첨단 기술들을 접할 수 있는 ICT 체험관 ’티움’을 관람했다. 이후 T타워 지하1층에 위치한 NFC와 QR코드를 활용한 매장인 Q스토어에서 NFC 결제를 체험했다.

부베로 총장은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USIM 기반의 NFC결제’ 서비스를 직접 체험 한 후, 기술의 우수성을 치하하고 상용화 경험을 GSMA회원사들과 공유하고 협회 내 4대 중요 프로젝트인 NFC 프로젝트(Fast Track Project)에서 지금까지 보여준 SK텔레콤의 리더쉽을 높게 평가하고, 지속적인 주도를 요청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