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하성민사장, GSMA 사무총장과 이동통신산업 발전방안 논의

– LTE-A 이후의 ICT 환경과 통신사 대응, 망중립성 문제, NFC 및 RCS서비스 등 이통산업 전반 협의
– SK텔레콤 자체 개발한 ‘무선 통신망 과부하 방지 기술’ 공유 및 표준화 지원 요청
– 부베로 총장, SK텔레콤이 독자 개발한 ‘USIM기반 NFC결제기술’ 상용화 경험 공유 및 GSMA의 NFC 프로젝트에 계속적으로 주도적 활동 요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 하성민 사장은 23일(수) 오전 을지로 본사 사옥(T타워)에서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앤 부베로(Anne Bouverot) 사무총장과 만나 이동통신 산업 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하 사장과 부베로 총장은 근거리통신(NFC) 무선결제 서비스, 차세대 통합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RCS(Rich Communication Suite) 등 이동통신 서비스 발전 방향과 현안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특히 LTE 차세대 서비스인 LTE-Advanced 이후의 ICT환경과 통신사 대응 방향과 망중립성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갖고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부베로 총장은 SK텔레콤의 NFC결제서비스 현황, 무선 통신망 과부하 방지기술(스마트 푸시), VoLTE/Multi Carrier/Carrier Aggregation 등LTE 주요 기술 현황, RCS, 스마트러닝 및 지오비전 등의 혁신적인 서비스 등을 소개 받았다.

하 사장은 이날 미팅에서 부베로 총장에게 자체 개발한 무선통신망 과부하 방지 기술인 스마트 푸시(Smart Push) 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강조하고 업계 표준화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부베로 총장은 ICT최첨단 기술들을 접할 수 있는 ICT 체험관 ’티움’을 관람했다. 이후 T타워 지하1층에 위치한 NFC와 QR코드를 활용한 매장인 Q스토어에서 NFC 결제를 체험했다.

부베로 총장은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USIM 기반의 NFC결제’ 서비스를 직접 체험 한 후, 기술의 우수성을 치하하고 상용화 경험을 GSMA회원사들과 공유하고 협회 내 4대 중요 프로젝트인 NFC 프로젝트(Fast Track Project)에서 지금까지 보여준 SK텔레콤의 리더쉽을 높게 평가하고, 지속적인 주도를 요청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