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제 2 LTE 고속도로 개통!

– 국내 유일 40MHz 대역폭…2배 용량으로 가입자 증가에도 빠른 속도 보장
– 5월 30일 강남역~교보타워사거리에 ‘멀티캐리어’ 시범서비스 개시…7월 본격 상용화
– 올해 서울 전역 및 부산 ∙ 내년 초 수도권 주요도시 및 광역시 등 23개시로 확대 계획
– 베가레이서2 기 탑재 ∙ 하반기 출시 LTE 스마트폰 대부분 탑재 추진

2011년 7월 제한속도가 기존 대비 5배나 빠른 새로운 ‘4G LTE’ 고속도로가 개통됐다. 혁신적인 이 고속도로를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싶어했고 고속도로에 점차 차량이 몰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기존 ’3G’ 도로를 이용했을 때 겪었던 정체 현상이 다시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생기기 시작했다. 정체 현상을 해결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도로를 확장하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작년 할당 받은 1.8 GHz 주파수로 공사를 시작해 새로운 제2 LTE 고속도로를 5월 30일 드디어 개통했다. 그리고 총 2개가 된 고속도로를 합쳐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LTE 라고 불렀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막힘 없는 LTE 속도를 위해 LTE 주파수 대역을 2배로 확대하며 상∙하향 40MHz 대역폭 LTE 시대를 열었다.

SK텔레콤은 5월 30일 세계 최초로 800 MHz 와 1.8 GHz 두 개의 주파수를 모두 사용하는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이하 MC) 시범 서비스를 서울 강남역~교보타워 사거리 구간에서 개시하고, 올해 7월부터 본격 상용화한다고 밝혔다.

주파수 용량 2배… 경쟁사와 차별화된 속도로 ’LTE를 LTE답게’

’MC’가 상용화되면 SK텔레콤은 경쟁사 대비 2배의 주파수 용량을 확보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빠른 LTE속도를 안정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게 된다.

’MC’는 현재 사용중인 800MHz 주파수 외 작년 하반기 확보한 1.8GHz주파수 대역을 추가로 사용하기 위한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상∙하향 20MHz 대역폭의 이용 주파수를 추가해 총 40MHz대역폭을 활용하게 된다.

’MC’의 핵심은 ①주파수 대역 추가 사용과 ②주파수의 효과적인 운용에 있다. 두 개 주파수 대역들 중 더 빠른 속도의 주파수 대역을 선택해LTE 통신에 활용하기 때문에 특정 주파수 대역에 Network부하가 편중되지 않고 각 주파수 대역에 최적으로 트래픽이 분산된다.

예를 들어 800 MHz 대역 LTE 이용자가 많을 경우 시스템에서 자동으로1.8 GHz 주파수를 사용하게 해 데이터 속도를 높이는 것이다. 상습 정체에 시달리던 구간에 하나의 도로를 더 건설한 뒤, 두 도로가 모두 원활하게 소통되도록 차량 흐름을 통제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따라서 데이터 트래픽이 급증해도 막힘 없이 빠른 속도로 LTE를 이용할 수 있다.

7월 상용화…올해 서울 전역/내년 초 수도권∙광역시로 확대

SK텔레콤은 ’MC’ 기술 개발을 위해 LTE 상용화 직후인 작년 7월 전사 네트워크 전문가로 구성된 ’주파수 워킹 그룹(Working Group)’이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LTE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2013년부터 사용할 계획이던 1.8 GHz 대역 투입을 결정하고 ’MC’ 조기 상용화에 박차를 가했다.

SK텔레콤은 이번 ’MC’ 시범 서비스 기간 동안 단말↔네트워크 연동, 주파수간 핸드오버 등 최적화를 완료한 뒤, 7월 본격 상용화할 계획이다. 시범서비스 지역인 강남역을 비롯, 연내 서울 전역 및 부산에 적용할 예정이며, 내년 초까지 광역시 및 수도권 주요 도시 등 전국 23개 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미 5월 출시된 베가레이서2에 ’MC’ 가능을 탑재했으며, 하반기 출시되는 SKT LTE 스마트폰에도 이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중이다. 베가레이서2 이용자는 ’MC’ 서비스가 상용화되는 7월 이후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 주파수 대역이 달라, 이전 출시된 LTE 단말은 서비스 지원 불가능

1.8GHz 대역 사용으로 LTE 로밍 본격화

1.8 GHz 대역 이용으로 다양한 국가에서의 LTE로밍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현재 아시아, 유럽 등 주요 10여개국에서 1.8Ghz에서의 LTE를 채택하고 있으며, GSM 대역인 1.8Ghz를 향후 LTE 용으로 전환하는 사업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1 참조)

또한 LTE 주력 주파수 대역인 1.8GHz 사용으로 단말기 및 장비 도입도 원활해져 향후 경쟁사 대비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 권혁상 Network부문장은 “세계 최초로 ’MC’ 서비스를 도입한 SK텔레콤은 경쟁사 대비 2배의 주파수 용량을 확보함으로써, 혁신적으로 빠르고 안정적인 LTE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SK텔레콤은 향후에도 LTE를 LTE답게 쓸 수 있도록 LTE 서비스의 표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3G에서도 타 이통사 대비 1.5배 더 많은 6개의 주파수 대역(FA)을 확보해 가장 빠른 속도의 3G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