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보이스피싱 보험 상품 출시!

– 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카드부정사용 등으로 인한 피해금액 최대 300만 원 보상
– 월 990원으로 본인 및 부모 피해까지 보상 각종 생활편익 콘텐츠도 제공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보이스피싱 등으로 받은 금전적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세이프앤조이』 서비스를 15일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세이프앤조이』 서비스는 SK텔레콤 고객이 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카드부정사용 등으로 금전적 피해를 입었을 때, 최대 300만 원 한도 내에서 보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으며, 최대 100만원의 소송비용도 지원 받을 수 있다.

특히, 이 서비스는 가입고객의 부모가 받은 보이스피싱 등의 피해에 대해서도 같은 수준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것이 특징으로,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사기에 쉽게 노출된 중장년층의 각종 피싱 피해를 줄이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보이스피싱 등의 피해를 입은 고객은 전용콜센터(1544-6990)를 통해 보상상담이 가능하며, 보험사를 통해 보상심사를 거친 후 보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이 경우 관할 경찰서에 신고해 사기 피해가 확정돼야 한다.

아울러 『세이프앤조이』 서비스는 가입고객에게 전용 웹사이트 (www.safeandjoy.com)에서 매월 영화VOD 2편, <무비위크><에스콰이어><바자> 등 e매거진 3편, 인기 뮤지컬/공연 20~60% 할인권 등 생활편익 콘텐츠도 제공한다.

『세이프앤조이』 서비스 이용요금은 월 990원으로 만 20세 이상 SK텔레콤 고객이면 누구나 요금제와 상관없이 가입 가능하다. 가까운 지점대리점고객센터를 통해 가입을 신청할 수 있으며, 보이스피싱 보험 효력은 가입일 다음날부터 바로 적용된다.

SK텔레콤 이성영 제휴사업본부장은 “전화를 통한 금융사기가 날로 많아지고 있으나 피해고객에 대해 보상하는 서비스가 없었기 때문에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SK텔레콤이 나서서 차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며, “이번 『세이프앤조이』 서비스를 시작으로 고객이 안심하고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